기미의 윈인




기미란 불규칙한 모양, 다양한 크기로 나타나는 갈색반점으로 체질적인 요인, 호르몬 자극, 자외선과 같은 여러 원인에 의해 생긴다.
기미는 햇빛 노출부위인 얼굴 특히 이마, 볼, 눈 주위에 비교적 대칭으로 나타나는 과색소침착성 질환이다.


피im약을 복용이 기미 부른다.
여성 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은 멜라닌 세포를 자극하고, 황체 호르몬인 프로게스테론은 멜라닌 세포에서 만들어 낸 멜라닌 색소를 주위에 퍼뜨리는 역할을 한다.
따라서 기미는 이러한 호르몬제가 포함된 피im약을 복용할 때 흔히 나타난다.
임신, 난소 질환, 피부에 맞지 않는 화장품에 의해 기미가 생긴다.
임신중에 생긴 기미는 대개 출산 후 서서히 없어지지만 그대로 남기도 한다.
그 밖에 난소 질환이나 다른 내분비 질환, 스트레스, 피부에 맞지 않는 화장품도 기미가 생기는 원인이 될 수 있다.


자외선 노출은 기미의 치명적 요인.
무엇보다도 치명적인 요인은 자외선 노출.
자외선은 티로시나아제라는 효소를활성화시켜 표피 내 멜라노사이트라는 색소세포에서 티로신을 원료로 하여 멜라닌 색소를 만들게 하고 이렇게 만들어진 멜라닌 색소는 자외선이 진피로 들어오지 못하도록 막아주어 피부노화를 방지하는 역할을 한다.
그런데 피부노화가 시작되는 20세부터는 자외선에 과다하게 노출되면 과잉으로 생성된 멜라닌 색소의 일부가 표피 또는 진피에 남게 되어 기미가 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