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화된 불안장애



자신의 신변이 위해를 느끼는 상황에서는 누구나 불안을 경험하는 것이 상례입니다. 그러나 객관적으로는 그다지 큰 스트레스 상황이 아닌데도 과도한 걱정과 불안을 보이는 경우를 일반화된 불안장애 라고 말합니다. 이러한 증상을 보이는 사람들은 여러 가지 상황에서 만성적이고 지속적으로 불안을 느끼면서 걱정 속에서 살아갑니다. 불안이 마치 허공을 떠 다니는 것처럼 여러 상황에서 불안을 느낀다고 하여 "유동불안" 또는"원인을 알수 없는 불안"이라고도 합니다.

일반화된 불안장애를 겪는 사람들이 나타내는 증상은, 얼굴 근육이 긴장되고 창백해지며 양미간에 주름이 지고 몸은 안절부절 못합니다. 또한 식은 땀이 나며, 현기증, 두통, 얼굴과 가슴이 화끈거리며 호흡이 가빠진다.


일반화된 불안장애: 일상적인 생활 속에서 만성적인 불안을 느끼는 증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