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크 통증 마늘 넣은 우유 마셔라

흔히 「디스크」라 부르는 추간판 탈출증은 척추 주위의 인대조직이 파 열, 척추 뼈와 뼈 사이에 있는 디스크(추간판)가 빠져 나오는 현상. 물리치료나 약물치료를 받아도 잘 낫지 않으면 수술을 받아야 한다. 하지만 그 전에 다음의 두 가지 요법을 함께 실시하면 효과를 보는 경우 가 많다.

첫째는 마늘을 탄 우유를 마시는 것. 스위스의 자연요법 의사 표겔박 사는 디스크로 인한 통증을 호소하는 한 자동차 정비사에게 생마늘 두 알을 으깨어, 우유 1백ml 에 타서 하루 2번씩 마시게 했다. 그러자 3∼4일만에 통증이 가시기 시작했으며, 2주일만에 통증이 완전히 가셨다고한다. 이것은 마늘 속의 유황과 「아호엔느」란 물질 때문. 디스크가 빠져나 오면 신경을 압박해 신경염을 일으키는데, 유황성분은 염증을 가라앉히 는 효과가 있다. 「아호엔느」는 디스크로 인한 신경의 혈액순환 장 애를 개선하는 효과가 있다고 보고돼 있다. 우유에 타 마시는 것은 우유에 칼슘이 풍부할 뿐 아니라, 마늘의 독성을 중화시키는 작용을 하 기 때문이다.

둘째는 상체를 들어올리는 방법. 의학의 아버지 히포크라테스는 디스크에 걸린 사람의 양겨드랑이 사이에 끈을 묶어 공중에 매달았다. 그의 처방은 2천4백년이 지나 과학적으로 증명됐다. 미국 미네아폴리스 척추건강연구소 버르톤박사는 체중 70kg인 사람이

앉아 있을 경우, 체중의 2배인 1백40kg의 압력이 허리에 가해지며, 이 압력은 척추 뼈와 뼈 사이에 있는 디스크를 밀어내는 작을 한다는 것 을 발견했다.

그러나 상체를 들어올리면 뼈와 뼈 사이가 벌어지면서 -25kg의 음압이 발생, 디스크를 빨아들이는 작용을 한다고 보고했다. 벨기에 몽테로 박사는 환자의 등뒤에서 환자의 가슴을 안아 들어올리거나, 두 팔을 뒷머리에 깍지 끼게 한 뒤 깍지 낀 팔을 들어올리는 것을 1번에 10회 정도씩 하루 3번 이상하면 효과가 있다고 보고했다. 발을 땅에 디딘 채, 철봉을 잡고 상체를 끌어당겨도 같은 효과를 거둘 수 있다.

그러나 거꾸로 매달리는 것은 좋지 않다. 텍사스대 건강연구센터의 토 머스 프리버그박사는 거꾸로 매달리면 안구 내 압력이 증가해 녹내장, 시력저하, 시신경장애 등을 유발할 위험이 있다고 보고한 바 있다. 그러나 4주 정도 이렇게 해도 효과가 나타나지 않거나, 발목이나 발가 락에 힘이 빠지는 등의 증세가 나타나면 즉시 척추 전문의를 찾아야 한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