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기 걸렸을 때 우유 먹지 마라

환절기가 되면서 감기로 병원에 찾아오는 환자가 늘고 있다. 몸이 나른하면서 콧물과 기침, 인후통, 냄새와 맛에서 이상을 느끼는 증상을 가진 감기는 가장 흔하면서도 귀찮은 질병으로 인간의 역사만큼이나 오랫동안 사람을 괴롭히고 있다. 너무 흔한 질환이고 단 며칠이면 증 상이 없어지는 게 대다수이기 때문에 환자는 감기를 자가 진단과 치 료에 의존하는 경향이 높다.

물론 대다수의 단순한 감기 증상은 며칠 지나면 자연 치유된다. 그러 나 알레르기나 간염, 심근염, 신염, 폐염, 뇌염 등 다른 심각한 질환이 감기와 거의 유사한 증상으로 나타날 수 있다는 사실과 감기가 부비 동염, 중이염, 폐염 등의 합병증을 유발한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대수 롭지 않게 넘길 일은 아니다.

감기는 특히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는 계절에 신체의 전반적인 대사가 저하되고 병원체에 대한 저항력이 약해지면서 감기를 유발하는 각종 의 바이러스나 세균들이 침입, 몸의 균형상태를 파괴하면서 증상이 나 타나게 되는데 사람의 체질과 저항력의 정도에 따라 다양한 형태로 나타나게 된다. 때문에 일년에 몇 번씩 심한 감기 증상으로 고생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일년에 단 한 번도 감기를 앓지 않는 사람도 있 는 것이다.

한의학에서는 감기를 상한·상풍·감모 등으로 파악하며 수많은 인체 의 질환이 바로 여기서 시작된다고 여긴다. 감기는 인체의 정기 가운 데 바깥을 지키는 위한이라는 기운이 약해져서 피부를 통해 외부의 나쁜 기운 풍한사가 침범하여 발생하는 것으로 치료는 환자의 상태뿐 아니라 평소의 체질과 증상을 기초로 삼아 진행해야 한다.

만병의 근원이란 감기는 일단 예방이 최선의 방법이다. 스트레스나 과 로, 추위를 피하고 사람이 많이 모인 장소에서는 될 수 있는 한 예방 에 주의를 하며 흡연과 음주를 삼가고, 일을 끝내거나 외출한 후 혹은 감기 증상을 가진 사람을 만난 뒤에는 손을 자주 씻어주는 게 예방에 도움을 준다.

일단 감기가 시작된다고 느끼면 과도한 활동을 피하고 자주 휴식을 취해 주는 게 좋으며 물이나 과일주스 등의 충분한 수분을 섭취하고 가습기 등을 사용하여 실내의 습도를 높여주는 것이 감기 증상의 완 화에 도움을 준다. 우유는 피하는 것이 좋다.

그러나 이러한 일반적인 자가 치료 이외에 전문가의 진찰을 받아야 하는 경우가 있는데 통증이 심하거나 기침·발열·오한 등 감기 증상 이 심한 경우, 일주일 이상 경과했는데 증세가 나아지지 않거나, 끈적 끈적하고 누런 가래가 계속 나오거나, 쌕쌕거리는 숨소리가 계속 나거 나, 가슴이 아프고 호흡이 짧아지거나, 귀·코·머리가 아프거나, 피부 에 오톨도톨한 발진이 생기는 경우, 그리고 기운이 빠지거나 몸이 좋 지 않은 것이 심하다고 느껴지는 경우와, 소아나 당뇨병, 심장병 등을 앓고 있는 환자와 허약인, 그리고 노인과 같이 외부에 대한 면역력이 떨어진 경우에는 전문가의 진찰을 받아보는 것이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