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 피




원인

비출혈은
누구나 한 번 정도 경험해 보았을 정도의 이비인후과 영역의 질환 중
흔히 보는 질환이며 대부분은 별다른 치료없이 저절로 멈추는 경우가
많으나 심한 경우 치료에도 불구하고 코피가 계속되어 사망할 수도 있는
질환이다.

비출혈은
연령, 성별에 관계없이 여러가지 원인으로 올수 있으나 특히 소아에서
많이 볼 수 있다. 코에는 코의 후방으로부터 들어오는 외경동맥계와
상부에서 들어오는 내경동맥계등 풍부한 혈관분포를 보여 출혈을 나타내기
쉬우며 특히, 비중격(양쪽 코구멍 사이의 연골판)의 전하방에는 많은
동맥혈의 모세혈관이 모여있어 리틀부위( Little area, Kisselbach area)라고
하는데 비출혈의 거의 대부분(90%)이 이 부위에서 일어나며 가벼운
외상(손가락으로 후비는것 등)이나 감염에 의해서도 쉽게 코피가 나게된다.



외에 고혈압, 혈액질환, 기압의 급격한 변동, 비용, 상악암 등에 의해
비출혈이 일어날 수 있다. 혈압이 높은 성인에서는 코의 뒤쪽에서 나오는
심한 후방 비출혈도 적지 않다.


코피가
날 때의 간단한 응급치료

제일 중요한
점은 환자를 안정시키는 것이고 가족이나 보호자도 너무 서둘거나 무서워하여
환자를 긴장하게 하지 않도록 해야한다.(긴장하면 혈압이 상승하여 코피가
더 많이 나온다.) 필요하면 안정제를 주고 피를 삼키지 않도록 하며
삼킨 피를 토해내도록 한다. 머리 부위를 높이고 얼음이나 찬물 찜질을
하는 것도 유효하다. 코피가 나는 쪽 콧구멍에 환자 새끼손가락 크기로
솜을 말아 넣고 엄지손가락과 둘째 손가락으로 코를 4-5분이상 양쪽으로
감싸 누르고 있으면 멈추는 수가 많다.


위와
같은 치료로 지혈이 되지 않으면 속히 이비인후과를 방문해야 한다.

환자의 진찰
및 출혈을 확인 후 아래와 같은 치료를 한다.

출혈부위가
명확하면 10% 초산은이나 전기로 소작하여(지져서) 지혈한다


비강내를
깨끗이 하여 출혈부위를 정확히 찾은 다음 바세린 거즈를 넣어 그 부위에
압박(팩킹)한다. 대분분은 전방압박으로 지혈되나 아주 심한 비출혈,
특히 코의 뒤쪽에서의 출혈에는 후방압박을 시행하기도 한다, 팩킹은
2-4일간 해 두어야 하며 감염을 예방하기 위하여 항생제를 투여한다.
출혈이 심한 경우에는 입원치료가 필요하며 수혈, 기타 지혈제 등이
필요하다.


이런
방법으로도 지혈이 안되면 수술적 방법으로 혈관을 묶는 수술을 시행할
수 있으나 최근에는 잘 시행하지 않는다.


최근에는
위의 여러가지 치료법으로도 낫지 않는 심한 코피의 경우 혈관조영술을
통하여 출혈 부위르 확인한 다음 혈관색전제의 투입으로 원인혈관을
막는 최신 기법을 사용하기도 하는데 본원에서는 국내 최초로 이 치료법으로
지혈시킨 임상경험을 갖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