콧물

콧물




1.콧물의
구성성분 및 역할

코안에 적당한 습기를 유지하는
것은 정상적인 코의 생리작용에 극히 중요하며 코안이 건조할 때는 코
안의 섬모운동이 정지되고 이에 따라 쉽게 염증을 일으키게 된다. 이러한
코안의 습기는 체액에서 빠져 나온 액체가 주가되고 코의 점액선 및
분비세포에서 나오는 액이 이에 포함되게 된다.또한 눈물샘에서 나오는
눈물도 코로 연결된 관을 통해 콧속의 습기를 공급하는데 기여한다.
이렇게 콧속에서 정상적으로 분비되는 분비액은 24시간에 1,000cc이상이라고
한다.

이중
점액층은 코의 생리적인 기능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데 이는 수분이 주이고
염분과 당단백질 등으로 되어 있으며 여러 백혈구가 포함되어 있다.
또 항균물질, 항바이러스 물질 및 기타 면역물질이 포함되어 있어 비강내에
침입한 세균은 점액층에 포착되어 점액층의 여러가지 살균물질로 처리되므로
코뒤에서는 균배양검사에서도 거의 균을 발견치 못하게 된다.


이와
같이 정상적인 비점막에서는 늘 콧물이 분비되나 이를 느끼지 못하고
지내게 된다. 그러나 병적인 상태가 되면 분비과다 또는 분비감퇴로
증상이 나타난다.


2. 각 질환별 콧물의 특징

점액분비가 부족해서 비강이 마르는
것은 급성 비염의 초기, 급성 감염성 질환등에서 오고 그밖에 당뇨병,
신장염, 동맥경화증 등에서도 건조할 때가 있다. 또한 소아에서는 기생충
감염으로 인해서 올 수도 있다. 분비 과다로는 그 분bi물에 따라서 수양성,
점액성, 농성, 혈액성으로 나눌 수 있는데 이것이 혼합해서 나오는 수도
있다.


1) 수양성 비루 : 울 때, 급성 비염의 초기, 혈관신경성 비염, 코알레르기
등에서 볼 수 있다.

2) 점액성 또는 점액농성 비루 : (코의 물혹) 이나 부비동염 등에서
볼 수 있다.

3) 농성 비루 : 한쪽에만 있을 때에는 치성 부비동염 또는 비강이나
부비동의 악성 종양을 생각하고 유소아에서는 코안의 이물을 생각해
볼 수 있다.

4) 혈성분비 또는 혈성농성 비루 : 비강 디프테리아, 섬유성 비염, 악성종양,
습진, 결핵, 매독 등의 궤양으로써 오는 수가 있다.


3. 콧물의 치료

콧물이 날 때 많은 경우 약국에서
약만을 복용해 콧물이 멈추게 하는 것만 주력하는데 이때 근본적인 치료가
되지 않고 또한 악성종양과 같이 중한 병을 조기에 발견하지 못하고
병을 키우는 결과가 되는 경우가 종종 있다. 따라서 콧물이 날 때는
그 종류를 분석하고 그 원인을 찾아 증상 치료가 아닌 원인을 근본적인
치료를 하여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