습진(태열)



아기가 특이한 체질인 경우에는 습진과 혹은 태열등의 증세가 돐전에 흔히 나타납니다. 습진 혹은 태열은 알레르기성 피부병의 일종으로 생후 2개월부터 시작하여 6개월경 가장 심해졌다가 차츰 좋아집니다. 습진 혹은 태열이 있으면 얼굴등에 붉은 반점이 생기고 심하게 가렵기도 하며 특히 날씨가 덥거나 얼굴을 비빈 후에 반점은 더 많이 생겨납니다.

이런 증상이 오래가면 아기의 성격이 신경질적으로 변할 염려가 있으므로 빨리 치료해야 합니다. 아기에게 습진이나 태열이 있으면 얼굴이나 상처를 긁지 못하게 손톱을 짧게 깎아 주도록 합니다. 직접 몸에 닿는 Sok옷은 화학섬유보다는 반드시 순면제품을 입혀야 하며, 목욕을 할 때에도 알카리성 비누의 사용을 피하고 올리브유로 몸을 닦아주도록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