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탈장




탈장(Hernia)
소아에서 발생하는 탈장은 대부분 선천적으로
복벽이나 기타 부위에 결손이 생겨서 복강내의 장기가 복막에 쌓여진
채로 결손부위를 통해 빠져 나오는 것으로서, 소아에서는 서혜부(사타구니)
에서 발생하는 서혜부 탈장이 가장 흔하며 가끔 배꼽부위에 발생하는
제대탈장(umbilical hernia) 을 볼 수 있다. 소아의 서혜부탈장은 태생기의
초상돌기(processus vaginalis)가 없어지지 않고 남아서 생기는 간접
서혜부탈장(indirect inguinal hernia)이 대부분이며 소아에서 외과적
수술을 받는 가장 흔한 질환이 바로 이 간접 서혜부 탈장이다. 유아에
발생하는 제대탈장은 제륜(umbilical ring)이 막히지 않아 생기는 것으로
배꼽이 튀어나 오는 증상을 보이며, 탯줄이 떨어진지 2-3주후에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발생빈도)
(1) 서혜부 탈장
정상 신생아의
3-5%에서 생기며, 미숙아에서는 9-11%가 발생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남자 아이에게서 더 많은 것으로 보고되고 있으며, 부위별로는 우측
서혜부에 60%, 좌측에 30%정도 발생하며 양측에 다 생기는 경우도 10%정도
있으며, 미숙아일수록 양측성으로 오는 경우가 많다.
(2)
제대탈장
미숙아에서 잘 생기며, 여자아이에 많다.


(증상)
일반적으로 복부에 생기는
탈장은 아이가 울거나 오래 서있는 경우 등의 복압이 올라가는 경우에
사타구니나 배꼽부위가 튀어나오며, 이때 이 부위에서 불쾌감이나 통증이
나타날 수 있다. 또한 탈출되었던 장관이 복강내로 되돌아 갈 때 꾸륵거리는
소리가 날 때도 있다. 탈출된 장관이 회복이 안되고 탈장낭 속에 갇혀
있는 경우를 감돈탈장이라 하는데 이때는 장폐색 증상으로 오심 (미식거림,
구역질), 구토, 복부 팽만, 복통 등의 증상을 일으킬 수 있다.


(진단)
서혜부에서 튀어나온 것을
보거나 만짐으로서 진단이 가능하며 불확실한 경우 아이를 울리거나
기침을 시키고 또는 세워서 복압을 증가시킴으로서 튀어나오는 것을
관찰하면 진단이 가능하다. 제대탈장은 육안으로 보거나 만져서 제륜의
결손부위를 확인함으로서 쉽게 진단할 수 있다.


(합병증)
위험한 합병증으로 감돈(incarceration)과
교액(strangulation)이 있는데 탈장낭으로 탈출된 장관이나 기타 조직이
탈장낭의 입구(목)에 걸려 복원되지 않는 상태를 감돈 탈장이라 하며,
이 감돈 된 상태가 지속되어 혈행장애가 동반되는 경우를 교액 탈장이라
부른다. 교액 탈장의 경우 시간이 경과할수록 장관의 괴사나 천공,복막염
등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즉시 응급수술을 해야 한다. 소아의 경우 서혜부
탈장은 감돈이나 교액이 오는 경우가 자주 있으나, 제대 탈장의 경우는
장관이 교액에 빠지는 경우는 드물다.

(치료)
소아의 서혜부 탈장은 발견
즉시 수술해주는 것이 원칙이다. 1세미만의 영아나 미숙아에서 다른
연령층보다 감돈의 위험성이 높다. 수술은 탈장낭을 박리하여 복막 가까이
탈장낭 경부에서 낭을 절제하고 묶어주면 된다. 제대 탈장은 결손부위
직경이 대개 2cm을 넘지 않으며 약 80%정 도에서 저절로 막히므로 특별한
합병증이 없는 경우는 3-4세까지 기다려 본다. 아주 큰 제대 탈 장이나
4세이후까지 지속되거나 점점 커지는 경우는 수술로 제륜결손부위를
막아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