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화씨는 '남성'에 Jung력꽃


Main Healthlife로

날씨가 더워지면서 반팔 면 티셔츠를 많이 입는다. 월드컵을 맞아 붉은 색깔 티셔츠는 엄청 팔렸다고 한다. 면 내의나 셔츠 등을 입으면서도 문익점에 대해 감사하는 이는 몇이나 될까?

백두사업이다 고속전철이다 하면서 외국 것을 들여오는 와중에 서민들은 평생 구경도 못할 엄청난 로비자금을 받아 챙긴 정치인도 있다. 반면 고려 공민왕 때 문익점은 원나라 사신으로 갔을 때 자기의 생명을 감수하고 목화씨를 붓대롱 속에 숨기는 기상천외한 방법으로, 공짜로 가져왔다.

팝송 <커턴 필드(Cotton field)>란 노래가 한 때 유행했듯이 미국인에게도 목화는 역사적으로 친밀하다. 영화로도 나왔던 <뿌리>라는 소설에서 처럼 아프리카 흑인들이 미국 목화농장에서 비참한 노예생활을 하면서도 멸종되지 않고 엄청난 번식력으로 종족을 늘려가고 있다. 한국에도 “우리처음 만난 곳도 목화밭이라네, 우리들이 사랑한 곳도 목화밭이라네…”라는 가사의 ‘하사와 병장’이란 듀엣이 부른 70년대 포크송이 있다.

흑인 노예들의 번식력을 증진시키고, 70년대 포크송 가사처럼 목화밭에서 사랑을 나누게 한 힘은 어디서 나왔을까? 목화씨가 강력한 Jung력제라면 이해가 될 것이다. 목화를 한방에서는 면화라고 부르고, 그 씨를 ‘면화자’(棉花子)라고 한다.

면화자는 남성의 양기부족에 사용되고, Go환이 한 쪽으로 커지는 증상을 치료하며, 소변을 옷에 질끔거리는 유뇨증(遺尿症), 부인의 Ja궁하수와 Ja궁출혈, 대하증에 효력을 나타내고, 유즙분비도 촉진시키며, 탈항(脫肛)에도 유효하다.

면 팬ti를 보며 생각난 우스개. 냉전시대 종식 전 소련, 미국, 영국, 한국, 북한의 5자 회담이 열렸다. 각기 자기나라의 자랑을 하는데, 소련의 고르바쵸프가 자신의 벗겨진 머리를 가리키며 말하길 “광활한 국토.” 그러자 영국의 대처 여수상이 가슴의 젖을 짜며 왈 “풍부한 자원.” 미국도 질세라 부시대통령이 바지 지퍼를 열며 “강력한 무기.” 엉겁결에 한국대표도 팬ti를 따라 내리며 뭔가 말해야겠는데 자랑할게 없어 뒤돌아 엉덩이를 보이며 왈 “분단된 조국.” 그러자 북한 대표도 팬ti를 내리고 엉덩이를 잡고 벌리더니 말하길 “분단된 가운데 숨겨진 땅굴이 있습네다.”

이젠 이 우스개도 바뀌어야 할 것 같다. 월드컵을 치르며 느낀 건데, 우리에겐 어려움을 이겨내는 단결된 힘이 있습니다. “대~한민국”

한의학박사, 엔젤트리SnB크리닉, www.angeltree.co.kr

자료원 : 2002. 7. 15. 한국i닷컴헬스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