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대야 너 왔니? 나는 잔다' /폭염속 숙면 요령 Main Healthlife로

열대야의 계절이 왔다. 잠을 못자는 것만큼 괴로운 일도 없다. 땀까지 질척거리면 거의 정신을 잃을 지경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올해 열대야는 규칙적인 생활을 근간으로 하는 수면 위생으로 극복해 볼 만하다.

정도언 서울대병원 수면클리닉 교수는 “모든 불면에 전가의 보도처럼 활용되는 수면 위생을 확실히 지킨다면 열대야도 문제없다”고 한다.

정 교수가 신봉하는 수면 위생 원칙은
▲일정한 시간에 일어나 활동함으로써 뇌 속의 생체 시계를 규칙적으로 움직이도록 해라
▲졸릴 때만 잠을 청해라
▲낮잠을 피하고 평소 취침하는 시간 외에는 눕지 마라
▲운동은 규칙적으로 해라
▲식사는 일정한 시간에 하고 저녁은 과식하지 마라
▲저녁 시간엔 흥분을 피하고 편안한 상태를 유지하라
▲카페인이 함유된 음료 담배 흥분제 등은 멀리 하라
▲늦은 밤 정 배가 고파 잠이 오지 않는다면 따뜻한 우유 한 잔 정도로 허기만 쫓아야 한다는 것이 골자다.

잠을 청하기 가장 알맞은 온도는 대략 섭씨 18도에서 20도 정도. 열대야는 한밤중 기온이 섭씨 25도를 웃돌 때를 지칭한다. 외부 온도가 높아지는 경우 체내의 온도 조절 중추가 발동되면서 중추신경계가 흥분하게 되고 그 결과 잠들 수 없는 각성 상태가 된다.

열대야 수면의 특징은 잠이 들더라도 자주 깨고 깊은 잠에 들지 못하는 것. 더위 자체로 잠을 이루기 힘들거나 자기 전 수박이나 음료수를 많이 먹어 한밤중 화장실을 찾게 된다. 또 더위를 쫓아내느라 납량 특집 공포영화를 시청한 후 지나친 자극으로 인해 잠을 청하기 힘들어지기도 한다.

열대야를 벗어나기 위한 가장 확실한 해결책은 당연히 침실의 온도와 습도를 수면에 적당한 수준으로 유지하는 것. 그러나 선풍기나 에어컨을 밤 동안 내내 켜놓았다가는 천정부지로 치솟는 전기세는 물론 감기에 노출되는 등 힘들어진다. 드문 경우에는 저체온증을 유발하여 사망하는 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