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된 건강상식: 감기에 걸려 열이 심한 아이는 보온에 유의해야한다.

어떤 원인이든 38도내외의 정상체온에서 체온이 올라갈 경우엔 일단 체열을 식혀주는 것이 원칙이다. 추위 때문에 감기에 걸렸다는 인식 때문에 감기로 인한 고열에도 옷을 두껍게 입히고 실내온도를 올려 무작정 보호하는 부모가 많으나 이는 잘못된 것이다. 이럴 경우 어린이는 고열로 인한 대사항진과 탈수때문에 더욱 기진맥진해지고 증상이 악화되는 것이다. 열이 심한 어린이는 우선 옷을 벗겨주고 필요한 경우 미지근한 물로 피부를 고루 적셔 체온을 떨어뜨리는 것이 권장된다. 그러나 얼음물이나 선풍기를 이용한 급격한 체온강하법은 피하도록 한다. 너무 급격한 체온저하는 몸에 해롭기 때문이다. 고열 어린이에겐 충분한 양의 물을 먹이는 것도 강조된다. 탈수예방과 체온저하에 도움을 주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