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된 건강상식: 소화제를 포함한 모든 위장약은 식후복용하는 것이 원칙이다.

많은 경우 내복약들은 식후 30분이 원칙이다. 위장약도 훼스탈등 소화효소제류나 탈시드,겔포스등 단순히 위산을 중화시키는 제산제류는 식후복용하는 것이 권장되고 있다. 그러나 같은 위장약이라 할 지라도 멕소롱등 위장관 운동기능촉진제나 잔탁등 히스타민수용체 차단작용을 지닌 위장약은 식후보다 식전에 복용하는 것이 올바른 복용법이다. 즉 위장약도 종류에 따라 식전복용과 식후복용이 서로 다르므로 의사와 충분한 상담후 복용하는 것이 권장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