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질


1. 간질이란 무엇인가?
뇌세포의 전기적 평형이 여러가지 원인에 의해 주기적으로 일순간 깨어져 경련을 일으키는 질환, 약 1/4에서 여러 검사를 통해 그 원인을 규명할 수 있다. 즉, 뇌종양, 외상, 뇌출혈, 뇌졸중 등이 그것이다. 그러나 나머지 3/4에서는 그 구체적인 원인을 찾을 수 없다.

2. 간질에 대한 몇가지 오해
오래전부터 알려진 병이면서도 많은 오해가 있어 환자나 그 가족들을 당혹하게 하고 있는 요인들은 다음과 같다. 첫째, 불치의 병이라고 알려져 있는데 절대고 그렇지 않다. 철저히 치료하기만 하면 80-90%에서 성공적인 치료가 가능하다. 둘째, 마귀가 씌워서 혹은 하늘이 벌을 내려서 생긴다고 믿는데 이 또한 잘못이다. 셋째, 간이 나빠서 혹은 몹시 놀란 일이 있고나서 생긴다고 생각도 하는데, 간이 나빠서 생기는 병도 아니고 심리적 충격과도 관계가 없다. 네째, 유전병이라고 단정짓는 사람들도 많은데 간질자체가 유전된다는 증거 또한 없다. 이와같은 잘못된 개념들 때문에 많은 서러움을 감수해야 하고 남들이 알까봐 숨기려 하다보니 정확한 진단을 받고 조기에 치료할 기회를 놓치게 된다.

3. 간질의 종류
대발작 - 정신을 잃고 온몸에 경련이 오는 형태
소발작 - 잠깐 의식소실만 오는 형태
정신운동발작 - 잠시 엉뚱한 행동을 하고 기억을 못하는 특징이 있음.
간질의 종류에 따라 치료약물이 다르다.

4. 어떻게 치료하나?
모든 질병이 조기진단과 조기치료가 중요한 바 간질도 예외일 수는 없다. 의사의 진찰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병력이다. 과음, 과로, 약물이 원인이 되었다면 이런 유발인자를 제거하는 것만으로도 모든 치료가 되기도 한다. 다음으로 원인을 규명하기 위한 여러가지 검사를 한다. 혈액검사, 방사선 검사(뇌자기공면촬영, 뇌전산화단층촬영, 뇌혈관촬영 포함), 뇌파검사, 뇌척수액 검사 등이 증상에 따라서 선택되어 시행된다.

기생충이 원인이면 이에 대한 약물치료가 필요하겠고, 뇌종양이면 신경외과 수술을 요할 수도 있다. 간질의 원인 유무에 관계없이 가장 중요한 기본적인 치료는 항경련제의 규칙적, 장기복용이다. 일단 간질로 진단되면 간질의 종류에 따라 약물이 선택되어져서 최소한 2-3년 투약을 요한다. 약에 따라 1일1회 복용을 하는 작용시간이 긴 것도 있으나 2-3번으로 나눠 복용해야만 하는 작용시간이 짧은 것도 있으니 의사의 지시에 따라 규칙적인 약물복용이 중요하다. 임의로 용량을 마음대로 조절하고, 불규칙하게 먹으면 안 먹는 것과 큰 차이가 없다.

하루 용량은 그날 꼭 다 복용하는 것이 필요하다. 일정한 치료혈중농도 유지가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투약을 해도 치료혈중농도에 도달하기 전인 투약초기에는 발작이 일어날 수도 있으니 낙심하지 말고 의사의 지시대로 꾸준히 약을 복용한다. 원칙적으로 일단 한가지 약으로 시작하여 용량을 늘려 조절하다 안되면 다른 약을 첨가하거나 다른 약으로 바꿔 부작용이 없는 적절한 용량과 적당한 약물이 정해지게 된다. 일단 이것이 정해지면 2-3년 꾸준히 인내심을 갖고 투약을 지속하는 것이 성공적 치료의 지름길이며 비결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