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트랜드를 잡아라


















우리 사회는 세계화, 정보화, 양극화라는 메가트랜드의 영향권에 있습니다. 트랜드(TREND)란 단어의 의미는 추세적으로 가까운 시일에 나타날 것이 유력한 현상을 의미합니다. 처음부터 틀릴 수도 있지만, 불확실한 세계에서 트랜드는 나침반 역할을 합니다. 집 밖에서도 휴대폰을 이용하여 난방기를 켜고, 달리는 차에서 인터넷을 즐기며, 지구 반대편에서도 마주보는 듯 회의가 가능합니다. 예전의 생각으로는 부자가 될 수 없습니다. 미래 부자가 되기 위해서는 보이지 않는 것, 가치있는 것, 자신만의 특별한 성공 코드를 가져야 합니다.

우리 속담에서는 "부자가 3대를 넘기지 못한다."고 합니다. 부자 되기보다 부자 지키기가 더 어려운 모양입니다. 기업 수명이 5년도 채 안되는 우리 현실이고 보면, 한 세대만이라도 부를 유지한다는 것이 쉽지 않습니다. 우리나라의 경주 최씨 부자의 경우 이탈리아의 메디슨 가문보다 100년 더 긴 10대 300년 동안 부자를 유지했습니다.
경주 최씨 부잣집이 부자를 유지할 수 있게 된 것도 6가지 가훈과 어떠한 상황에 처했을 때 처신하는 방법인 육연(六然)이었습니다.

가훈(家訓)
첫째, 과거를 보되, 진사 이상은 하지 마라.
둘째, 재산은 만석 이상 지니지 마라.
셋째, 과객을 후하게 대접하라.
넷째, 흉년기에는 땅을 사지 마라.
다섯째, 며느리들은 시집 온 후 3년 동안 무명옷을 입어라.
여섯째, 사방 백리 안에 굶어 죽는 사람이 없게 하라.

육연(六然)
자처초연(自處超然): 스스로 초연하게 처신하라.
대인애연(對人靄然): 남에게 부드럽고 온화하게 대하라.
무사징연(無事澄然): 일이 없을 때는 맑게 처신하라.
유사감연(有事敢然): 일이 있을 때는 과감하게 하라.
득의담연(得意淡然): 득을 얻었어도 담담하게 처신하라.
실의태연(失意泰然): 득을 잃었어도 태연하게 처신하라.

영국의 철학자 베이컨은 부자가 되는 빠른 길은 증여, 근면, 그리고 도둑이 되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 세 가지 중 가장 빠른 길은 역시 증여 즉 유산입니다. 그렇지만 주위를 둘러보면 유산으로 부가 지속됐다는 것을 별로 못 들어봤습니다. 유산 물려주지 않는 운동도 있듯이 단순히 부를 이어가겠다는 것이 능사가 아닙니다. 자신의 경쟁력을 상품화해서 파는 시대에 더 이상 돈이 큰 비중을 차지하지 않습니다.

최인호의 [상도]에 보면 "유산은 몸을 베는 칼"이라고 합니다. 카네기는 "상속은 자식들의 재능과 에너지를 망치는 것이다."라고 상속의 해악을 지적합니다. 아낌없는 사랑을 자녀에게 주고 싶다면, 진리와 시간, 역사를 존중하고 신뢰한다면, 돈 대신 올바른 선한 부자의 믿음과 교육 전통을 상속으로 남기는 것이 좋습니다.

▶ Key note
미래트랜드의 방해물
1. 오만
2. 무시
3. 자만감
4. 두려움
5. 자신감 결여
6. 자책감
7. 머뭇거림
8. 나약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