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세에 저축으로 3000만원 모은 소녀의 부자되기 습관


















예전, 12살에 1000만원을 모아 화제가 됐던 ‘소녀 저축왕’ 홍예담 양이 알뜰한 저축 노하우를 방송에 공개했다. 현재 18세 여고생이 된 예담양의 통장엔 3천만원이 들어있다.

홍양은 29일, KBS2 ‘그랑프리쇼 여러분’에 출연해 비상한 관심을 모았다. 이제부터 본격 ‘저축왕’ 노하우를 공개한다.

1. ‘소녀 저축왕’은 어떤 돈을 모았을까.
예담양은 “홈 아르바이트로 모은 용돈과 가지고 있는 물건 중 안 쓰는 것을 인터넷을 통해 되팔아 돈을 모았다”고 전했다. 홈 아르바이트는 집에서 설거지, 구두닦이 등의 가사일을 돕고 노동강도에 알맞는 용돈을 받는 것. 직장인으로 치자면, 월급과 재테크 비용을 저축했다는 말이 된다.

2. 가계부-금전출납부는 꼭 쓸 것
이어 저축 노하우도 귀띔했다. 예담양이 가장 강조한 것은 바로 ‘가계부’. “가계부는 꼭 써야 한다”며 “가계부를 쓰기 전엔 돈을 어떻게 쓸 것인지 계획하고 가계부를 쓰고 나선 반성하라”고 전했다. 수중에 돈이 얼마나 있는지 확인하고 얼마를 어떻게 썼는지 항상 파악하고 있어야 한다는 의미다.

3. 없으면쓰지마! ? 현금사용 원칙
또 “요즘 어른들을 보면 카드 때문에 문제가 많은 것 같다”며 현금사용을 적극 권장했다. 이 역시 ‘돈이 없으면 쓰지 말라’는 ‘저축왕’ 만고불변의 원칙이다.

4. 모은 돈도 다시 보자-돈 관리는 철저히
이밖에 이날 방송에서 예담양은 ‘저축왕’으로서의 냉철한 면모도 내비쳤다. “주위에서 돈을 빌려달라는 사람에겐 계약서를 써서 빌려준다”고 밝힌 것이다. “가족에겐 10%의 이자를 받고 친구들에겐 좀 적게 받는다”는 말은 퍽 인상 깊었다.

5. 넌 저축 왜 하니?-저축에 대한 또렷한 목표의식
그러나 무엇보다 예담양이 ‘소녀 저축왕’이 될 수 있었던 가장 큰 비결은 다른데 있었다. 7살에 저축을 시작해 18살에 3천만원을 모은 예담양은 저축을 하는 목적이 뚜렷했다.
“미래에 제가 하고 싶은 일이 있는데 그걸 위해 돈을 모으고 있어요. 훗날 그 일을 할 때 어려움 없이 시작하려면 지금부터 모아야 할 것 같아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