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가 내리면


















금리가 내리면 기업은 투자를 늘이게 되고, 또 시민들은 몇 푼 되지도 않은 이자를 받을 바에야 차라리 돈을 써버립니다.

기업이 투자를 늘이면 자금의 수요가 늘어나고, 소비자들이 지출을 널이고 저축을 줄이게되자 돈의 공급은 줄어들어 결국에는 다시 금리가 오르게 됩니다.

또 기업이 투자를 늘이고, 소비자들이 지출을 늘이면 상품의 수요가 늘어나게 되고 경기는 좋아지게 마련입니다.

금리가 내리면 상품의 수요가 늘어나게 되고, 물가는 금방 오를 것 같지만 그 동안 남은 재고가 많이 싸여 있기 때문에 그렇게 빨리 오르지는 않게 됩니다.

금리가 내리면 주가는 오르게 됩니다. 돈 안 되는 은행에서 돈을 썩일 바에야 멋지게 한탕을 하겠다는 다소 허황된 꿈을 가진 불쌍한 중생들이 주식시장을 기웃거리고, 결국 주식시장에 돈이 모여들게 되어 주가가 올라야할 아무런 이유가 없는 대도 불구 하고 주가가 오르기도 합니다.

또 금리가 내리면 주택자금의 대출금리가 내리게되어 주택에 대한 수요가 많아져 부동산 경기도 좋아지게 됩니다.

금리가 오르지 않고 계속 내리면 이번에도 정부가 나서게 됩니다. 하지만 금리가 지나게 낮을 때 정부가 나서는 이유는 금리가 높을 때와는 다릅니다. 금리가 높을 때는 기업의 압력과 국민경제의 내일을 위한다는 목적으로 금리를 낮추기 위해 나서지만, 금리가 낮을 때는 금리를 높이기 위해서 나서는 게 아닙니다.

기업의 입장에서는 금리가 낮을수록 좋은데 비싼 돈들이며 정부에 로비를 펼칠 이유가 없는 것입니다. 금리가 낮을 때 정부가 개입하는 것은 다른 방향입니다. 금리가 낮으면 기업이 돈을 빌려 투자를 늘이게 되고, 자금의 수요가 많아져서 당연히 금리는 높아지기 마련인데, 금리가 계속 낮다는 것은 기업이 투자를 하지 않는다는 이야기이고, 기업이 투자를 하지 않은 다는 이유는 경제의 앞날을 깜깜하게 본다는 것과 같은 말이 됩니다.

이때 정부는 타의 모범이 보이기 위해 도로를 뚤고, 댐을 짓고, 관공서를 새로 짓기 위해 기업에 하청을 주게 됩니다. 이런 식으로 정부가 나서서 투자를 늘이게 되면 기업은 정부의 의지를 믿고 투자를 늘이게 되고 결국 경기는 살아 나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