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가 뛰면


















금리가 뛰면 기업은 투자를 줄이게 됩니다. 비싼 이자를 주고 돈을 빌려 투자를 하느니 차라리 그 동안 벌어놓은 돈으로 목숨을 유지하면서 좋은 세상을 기다리는 게 낳기 때문입니다.

금리가 뛰면 일반 시민들도 소비를 줄이고, 저축을 늘이게됩니다.

기업이 투자를 줄이면 돈의 수요는 줄어들게 되고, 시민들이 소비를 줄이고 은행에 예금을 많이 하는 만큼 돈의 공급은 늘어나게 되어 결국 금리는 떨어지게 됩니다.

또 기업이 투자를 줄이고, 시민들이 수요를 줄이면 일반 상품에 대한 수요가 줄어들어 물가가 떨어지게 됩니다.

금리의 상승은 주가의 하락을 불러오기도 합니다. 이유는 간단합니다. 금리가 높으면 위험한 주식보다는 상대적으로 안전하고 많은 이자를 주는 은행으로 돈이 몰리게 되어 주식시장에는 돈이 없어지게 됩니다. 주식시장에 돈이 없으니 주가가 빠지는 것은 당근입니다.

한편 금리가 떨어지지 않고 계속 오르면 만약에 생길지도 모르는 불상사를 막기 위해 정부가 나서게 됩니다. 정부는 밤샘을 해서 돈을 찍어내고, 한국은행은 일반은행에 돈을 빌려줄 때 적용하는 금리를 낮추게 됩니다. 돈이 솟아지고, 한국은행이 앞장서서 싸우니 금리가 떨어지는 것은 당연한 결과가 됩니다. 금리를 낮추기 위해 정부가 앞장서서 펼지는 정책을 유식한 말로 저금리정책이라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