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이 대물림 되는 것이 아니라 가난한 마인드가 대물림 되는 것이다!


















한 아버지가 있었습니다.
그는 자신의 아이가 초등학교에 들어가자 아이의 경제관념에 신경을 써야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과거에는 아이가 어렸으므로 아이가 원하면 다 해주었지만,

초등학교 입학과 함께 인간관계가 형성되는 과정에 들어섰기 때문에

아이에게 인생의 기본이 되는 경제를 알려주기로 한 것입니다.

처음 1년간 아버지는 아이에게 집안일을 돕거나 부모의 특정한 요구에 응하였을 경우에

그 대가로 금전을 지급해 주었고 그것으로 학용품을 구입하고,

군것질을 하게 하는 등 경제의 기본 원칙을 가르쳐 주었습니다.
아이의 부모는 1년 동안 단 한 번도 저축에 대해 이야기 하거나 강요하지 않았습니다.
다만 항상 행동과 결과에 대해서 가르침을 줄 뿐이었습니다.

다음 해 아버지는 아이에게 가장 작은 돼지 저금통을 사 주었습니다.
그리고 한 달이 지나면 어김없이 돼지저금통을 뜯었습니다.
저금통 안에 들어 있는 금액의 5%에 해당하는 금액을 이자로 아이에게 주었고,

그렇게 다달이 작은 저금통을 뜯어서 나온 금액을 큰 저금통에 저금을 하게 하였습니다.

1년이 지나자 아버지는 큰 저금통의 금액에 5%의 이자를 다시 아이에게 주었습니다.
그리고 전년과 마찬가지로 저축을 강요하지 않았습니다.
단지 달콤한 유혹을 뿌리치고 저축을 한다면 그에 대한 대가가 따라온다는 이자에 대한 개념을 잡아 주었습니다.

그렇게 1년을 보낸 후 아버지는 아이에게 아이가 1년 동안 모은 자산으로 은행의 예금 통장을 만들어 주었습니다.
그리고 그동안의 용돈 지급 방식을 바꿔 아이에게 고정으로 할 일을 주고,

그 대가로 지급 되던 용돈을 한 달 단위로 끊어 지급을 해 주었습니다.

그리고는 예금 통장 이외에 적금통장을 하나 개설 할 것을 일러 주었고,

아이는 자신의 예금이 예치된 은행에 적금통장을 만들었습니다.
이제 아이에게는 작은 돼지 저금통과 큰 돼지 저금통, 은행의 예금통장과, 적금통장이 생겼습니다.
또한 아버지가 매달 지급해 주는 작은 돼지저금통의 이자 5%와 연말에 지급되는

큰 돼지 저금통의 이자 5%, 은행 예금통장의 이자와, 적금통장의 이자가 추가 수익이 되었습니다.

아이는 아버지의 가르침대로 금융활동을 하며 자신의 노하우를 만들었고,

경제의 원리를 이해하며 초등학교를 졸업했습니다.

아이는 부모님의 돈이 아닌 자신의 돈으로 중학교에 진학 하였고,

아버지는 새로운 방식을 아이에게 제시해 주었습니다.
아버지는 매일 아침 운동 삼아 신문 배달을 시작하였고, 아이에게 함께 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그렇게 아버지는 아이에게 집안이 아닌 사회에서의 첫 경제 활동을 시작하게 해 주었습니다.

또한 아버지는 아이에게 신문배달의 대가로 받은 급여를 공평히 나누어

이윤의 배분을 알려주었고, 동업의 의미도 가르쳤습니다.
어느 시점이 되자 아이는 아버지와 같이 배달을 하는 것이 같은 시간,

같은 노력을 투자하고도 50%의 소득만을 얻는다는 것을 스스로 알게 되었고,

이윤의 극대화를 위해 혼자 배달을 하기 시작했으며,

어느 시점에서는 일정금액의 투자로 자전거를 구입하여 배달하는 양을 늘려 수익을 증가시켰습니다.

그렇게 아이는 스스로 경제활동을 하며 고등학생이 되었고,

아버지는 다시 한 번 아이의 마인드를 진화시켰습니다.

1단계 투자인 금융권 투자에서 벗어난 미래의 가치에 투자하는 방법을 알려 주기 시작했습니다.
아버지는 부업의 개념으로 작은 개인 사업을 시작하였고, 아이에게 그동안 모아둔 돈을 투자하게 하였습니다.

그리고 투자 금에 합당한 배당을 정확히 해 주었으며, 동시에 하루에 한 가지 이상 경제지를 읽도록 권유하였고,

아이의 이해를 돕기 위해 기사내용과, 경제용어를 설명 해주며 신문 읽는 시간을 함께 했습니다.
아이는 아버지의 사업에 투자하여 배당금을 받으며 가치투자의 개념을 이해하는 한편,

아버지와 함께 즐거운 마음으로 경제전반에 대한 지식을 습득하며 미래가치에 투자하는 방법을 배우기 시작하였고,

시장경제의 시스템을 파악, 분석하는 것을 배웠으며, 그로인해 자연스럽게 주식투자와, 각종 펀드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아이는 아버지의 투자마인드를 배우며 남들보다 앞선 투자마인드로 성인이 되어 가고 있습니다.

아이는 부모를 보며 자라며, 아이에게 가장 큰 스승은 부모라고 합니다.
어떤 부모는 아이가 친지들로부터 용돈을 타면, 그 돈을 생활비에 보태기도 한다더군요.
그럼 아이는 자기 돈을 빼앗긴다는 생각을 하게하고,

이후에는 적어도 돈에 대해서는 부모님들께 거짓말을 하게 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또한 아이는 부모님의 경제 활동을 보며 경제개념을 성립해 갑니다.

부모가 금융투자를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가정이라면 그 가정의 아이들도 훗날 금융투자를 우선으로 하게 되고,

부모가 부동산 투자로 자산을 증식한 가정의 아이들은 싫든 좋든 부동산 투자의 가치를 어릴 때부터 보고 배운 까닭에

성인이 된 후에는 대부분 부동산 투자를 하게 합니다.

빚을 지며 살아가는 부모를 본 아이들은 어떨까요? 처음에는 “나는 저렇게 살지 않을 거야!”라는 의식이 강하지만

성인이 되서 빚을 지게 되더라도 아이는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게 됩니다.

빚을 지고, 이자에 치이면서도 자식을 키우며 살아온 부모님의 모습을 보아왔기 때문에

빚지고 사는 것에 대한 큰 위기감이 없어지기 때문입니다.
“나는 저렇게 살지 않을 거야!”는 어린 시절에 생각하는 미래에 관한 것이지만,

성인이 된 후 대출을 받아 집장만을 하는 것은 현실이기에 스스로 위안하며 합리화시키기 때문입니다.

“아직 어리니까......” 또는 “학원 갈 시간도 없는데......” 라는 생각이 아이들을 대출과 함께

사회생활을 시작하게 하여 대출이자를 갚으며 늙어가게 한다는 것을 생각해야 할 때입니다.

어느 순간 빚내서 아파트를 장만 하는 것이 당연하게 된 우리 모습에 아이들의 미래를 끼워 넣으려 하지 마십시오.
가난하더라도 아이들에게 올바른 투자마인드를 만들어 돈을 지배하는 방법을 알려 주십시오.
재테크의 시작은 금전이 아닌 올바른 투자마인드의 성립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