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한두곳 집중거래하면 금리 혜택


















신용대출은 담보대출과 달리 대출신청인의 신용평가 결과에 따라 대출 여부가 결정되고, 적용금리도 연 5~6% 이상 크게 차이날 수 있다.

따라서 필요한 만큼 유리한 금리로 받으려면 본인의 신용도 관리 즉 '신용테크'를 생활화하는 게 좋다.

신용평가방법은 금융기관마다 다르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직업, 소득, 자산상태 등 대출신청인의 제반 정보사항뿐만 아니라 은행 거래실적과 거래행태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다. 주거래은행에서 대출받는 게 유리한 이유다. 또 한국신용평가와 한국신용정보 등 외부 신용평가회사의 신용등급과 신용카드 연체실적 등을 고려해 대출한도와 신용등급이 정해진다.

신용등급을 높이려면 첫째, 대출 원리금과 신용카드 결제 대금 등의 상환일 관리를 철저히 해서 연체를 없애야 한다. 소액 연체라도 무시해서는 안 된다.

둘째, 신용카드는 2~3개 범위에서 사용한다. 여러 개 카드를 이용하면 신용등급에 마이너스 요인이 된다. 또 대부분 금융기관이 신용카드 이용실적에 따라 추가 금리우대를 해주므로 주거래은행 카드를 집중적으로 이용하는 것이 유리하다.

셋째, 신용대출 거래조건을 비교하기 위해 여러 금융기관에서 빈번하게 신용평가를 받지 않는 것이 좋다.

대출 목적이 없는데도 본인 신용도를 알기 위해 인터넷상에서 대출가능 금액을 산출해 보거나 사용하지도 않을 카드를 발급 신청하는 등 불필요한 신용조회를 하지 말아야 한다.

넷째, 과다한 채무보유와 급전대출을 삼가고 긴급자금이 필요할 때를 대비해 마이너스대출을 활용하는 것도 생각해 볼 만하다.

거래 금융기관을 1~2곳으로 지정해 급여이체, 신용카드 등을 집중 거래하는 등 본인의 우량한 거래실적정보를 쌓아가면 긴급하게 신용대출을 받을 때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