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를 대비한 최적의 상품 '펀드'



현재 우리의 노후대비의 중요성

2006년 병술년(丙戌年)이 밝아서 어느새 한 달이 지나가고 있다.
늘 그렇듯이 세월의 흐름이 너무 빠르다는 걸 느끼고 또 아쉬워 하지만 실제로 아무런 계획도 없이 닥치는 현상에만 급급해서 생활하고 있는 우리의 모습에서 또 하나의 실망감을 느끼곤 한다.
더군다나 가뜩이나 출산율이 세계에서 가장 낮은 가구당 1.07명 수준이라는 통계가 나왔고 2000년에 노인인구가 전체인구의 7%로 이미 '고령화 사회'에 진입했으며, 2020년경에는 노인인구비율이 14.4%에 달해 고령사회로, 2026년경엔 20%를 넘어 초고령 사회에 도달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대부분의 서구 선진국들은 20세기 초를 전후해 고령화 사회로 진입했고 영국 독일 프랑스 등은 70년대에 고령사회가 됐다. 일본의 경우는 70년에 고령화 사회로, 이어 94년에 고령사회로 진입했다.
그런데 중요한 것은 다른 선진국들보다 우리나라의 고령화 사회로의 진입속도가 너무 빠르다는 것이다.
우리나라가 2000년도에 고령화 사회(Aging society)에 접어들면서 불과 26년 만에 초고령화 사회(Super-aged society)에 진입한 반면 프랑스는 115년,미국이 71년,이탈리아가 61년이 걸렸고 우리보다 훨씬 고령사회로 알고 있었던 일본 조차도 32년 정도의 기간이 걸렸다고 하니까 우리나라가 세계에서 가장 빠른 고령사회로 가고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점을 감안하자면 역시 노후대비의 중요성이 그만큼 커지고 있다고 보면 될 것인데 예전에는 학교를 졸업하고 회사에 입사해서 직장생활을 하는 기간과 정년퇴직 후에 노후를 보내는 기간의 비율이 2대1정도로 인식되어왔지만 이제는 거의 대등하게 1대1로 봐야 한다는 계산이 나온다.
즉 약 20대 중반에 직장생활을 시작했다면 약 30년간의 직장생활을 하게 되는데 정년 퇴직 후에도 이제는 30년 이상의 노후생활을 해야 한다는 계산이 나오고 평균수명의 연장으로 그 기간이 점점 늘어나고 있는 게 현실이다.
따라서 이제는 직장생활의 의미가 생계를 유지하는 기능과 함께 노후를 미리미리 준비한다 는 의미에도 중요성을 두고 하나하나 실천하는 계획과 함께 꾸준한 실천 전략이 필요하겠다.

필자가 주부들을 대상으로 해서 강의를 하면서 한달 평균 생활비의 지출액이 얼마인지 설문 조사를 한적이 있다.
보통 200만원에서 많게는 500만원까지 다양한 평균 생활비가 나왔는데 아무래도 자녀들이 성장하면서 자녀들에 대한 교육비등의 지출액이 늘어나면서 금액이 커지는 게 아닐까 싶다.
설문조사를 기준으로 최소한 한달 생활비를 200만원을 지출한다고 가정한다고 해도 정년 퇴직 후에 30년간의 총 생활비를 계산해보면 무려 7억 2천 만원 정도 결과가 나온다.

200만원 X 12(개월) = 2,400만원 (1년 평균 생활비 지출액)

2,400만원 X 30(년) = 7억 2천만원

따라서 우리는 우리의 노후를 준비하기 위해서 지금부터 통장에 생활비로 7억 2천 만원을 적립해 놔야 그래도 노후를 준비해 놨다고 얘기할 수가 있는 것이다.
이러한 계산은 지금부터 사망 시 까지의 물가상승률을 감안하지 않고 계산된 것이기 때문에 물가 상승률까지 감안하자면 훨씬 많은 금액이 나올 것이다.

이처럼 우리의 노후를 준비하기 위한 필요 금액 등을 알아봤는데 역시 만만치가 않다는 것을 알 수가 있을 것이다.
따라서 남들보다 월등한 수익률을 거두거나 한시라도 빨리 재테크를 실천해서 준비를 해야지만 한발 앞선 노후대비가 가능하다는 결론이 나온다.

'펀드'로 노후를 대비하자

2005년 한해는 주식으로 시작해서 주식으로 끝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주식시장의 상승세가 두드러진 한 해였다.
주식시장이 상승세를 보이면서 덩달아 주식시장에 주로 투자되는 주식형펀드의 수익률이 다른 재테크 투자수단들 보다 월등하게 높게 나왔었고 2006년 새해가 밝았지만 이러한 재테크시장의 분위기는 계속 이어지고 있다.
중소형주에 주로 투자되는 주식형 펀드의 수익률들이 50%를 상회하면서 투자자들의 수익률에 대한 감각이 둔해졌을 정도로 펀드상품의 수익률이 좋았었는데 2005년도의 투자결산을 정리해보도록 하자.

2003년에 반짝 수익률을 리드했던 펀드상품들이 2004년 채권(평균 7.8%의 수익률)의 수익률에 다소 밀리나 싶더니만 2005년도에는 주식형펀드 평균 수익률이 50%를 넘는다는 얘기가 나올 정도로 높은 수익률을 나타내었다.

특히 주식시장에서 상대적으로 저평가되어있는 우량 가치주에 투자되는 몇 몇 중소형펀드들의 경우에는 70%를 넘나드는 수익률을 보이면서 3.8%대의 저금리에 허덕이는 투자자들의 부러움과 시샘을 한 몸에 받았으며 2005년 하반기로 접어들면서 허겁지겁 펀드투자에 들어간 뒷북투자자들에게는 상대적으로 원금손실의 아픔도 주었던 양면성을 보여주기도 했다.


통장에 7억 2천 만원 이상을 예치해두어야 노후대책이 마무리되는 우리의 현재와 미래 상황에서 이러한 펀드상품들에 대한 투자는 재테크의 계획과 실천에서 빼놓을 수 없는 가장 중요한 투자수단이 되었으며 펀드를 얼마나 아느냐 모르느냐에 따라서 재테크 전체의 성공여부와도 직결되는 비중으로 우리에게 다가오고 있다.
펀드를 투자할 때 판매회사인 은행이나 증권회사에 가서 상담을 받을 때 막연하게 전년도의 수익률이 좋으니까…운용회사의 명성이 높으니까…광고를 많이 하니까 등등 외적인 요인을 보고 가입을 결정하는 투자자들이 상당히 많다.
이렇게 투자하는 것은 여름에 수박을 살 때 속을 보지도 않고 겉의 윤기만 보고 사는 것과 마찬가지이기 때문에 바람직한 투자로 보기 어렵다.
따라서 속까지 확실히 파악하고 매수하는 게 낫다고 보면 펀드의 투자에 있어서도 속속들이 내용을 꽤차는 게 중요하겠다.
판매회사인 은행이나 증권회사에 가서 몇 가지 체크할 사항에 대해서 정리해보도록 하자.
우선은 역시 운용회사의 운용노하우나 경험이 중요하다.
투자자의 소중하디 소중한 돈을 맡아서 운용하는 것은 역시 운용회사의 몫이다.
따라서 운용회사가 얼마나 안정적이면서 높은 수익률을 거두었는지를 파악해보고 운용사의 운용담당자의 노하우나 과거 실적도 확인해보는 절차가 필요하다.
두번째로는 주식시장의 흐름과 맞물려서 주로 어떤 종목에 투자가 되는지 운용내용을 알아보도록 하자.
원화가치의 상승이 이어지면서 환율에 대한 사항과 국제유가의 가격상승으로 인한 원유가격등락,내수소비시장의 회복등 다양한 대외변수가 작용하는 주식시장이니 만큼 시의 적절한 운용종목을 변경하는 발 빠른 운용사의 운용의 기술이 중요한 게 펀드의 수익률을 가름한다.
따라서 이러한 부분을 챙기기 위해서는 역시 운용종목의 편입내역을 파악하는 게 중요하겠다.
세 번째로는 기간별 수익률을 알아보는 것인데 최근 1개월,6개월,1년,설정일 이후 등 네가지 정도의 기간별 수익률을 알아보도록 하자.최근 1년 수익률은 월등한데 최근 몇 개월 수익률은 마이너스 수익률을 보이는 펀드가 있는 반면 그 반대의 경우도 무척이나 많다.
따라서 현재 투자자 본인의 판단으로 가입시기가 적절한지를 기간별 수익률을 근거로 해서 파악하도록 하자.
네 번째로는 가입을 고민하고 있는 펀드의 수수료에 대해서 알아보자.
펀드의 수익률이 높게 나와도 수수료가 과다하다면 실제로 은행이나 상호저축 은행 등의 안전성 자산에 운용하는 것보다 수익률이 별 차이를 보이지 않는 경우도 많다. 따라서 해당 펀드의 수수료를 꼼꼼하게 따져보고 목표수익률을 결정하는 게 중요하겠다.
마지막으로 2006년도의 해당펀드의 예상수익률을 판매회사를 통해서 알아보도록 하자.
즉,2006년도 한 해의 운용계획과 운용예상 수익률을 어느 정도 파악하고 있으면 환매시점이나 추가불입에 대한 사항을 판단할 수가 있다.
이처럼 펀드에 가입하면서 챙겨야 할 몇 가지를 정리해 봤는데 역시 이론적으로 인식만 하고 있는 게 아니라 현실에서도 활용하고 써먹을 수가 있는 실천 항목으로 늘 명심하도록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