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드, 인내의 끝은 달다  

“차라리 1년 만기 적금에 가입하세요.”
 
직장인 정혜원(34·여) 씨는 복리(複利) 금융상품에 장기간 투자하려고 최근 K은행을 찾았다가 창구직원의 말에 실망한 채 돌아섰다.
 
설명의 요지는 은행에선 복리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장기 금융상품이 없다는 것.
 
K은행의 적금 만기는 1∼3년. 만기가 짧아 복리 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운 데다 가입기간에 따른 금리 차이도 거의 없다고 했다. 실제 1년 만기 적금 금리는 연 3.6%, 3년 만기는 4.1%로 0.5%포인트에 불과하다. 하지만 중도해지하면 연 1.0∼1.5%의 수수료를 물어야 해 만기가 길수록 오히려 불리할 수도 있다.
 
돈을 좀 적게 벌더라도 원금이 깨지는 건 절대로 싫은 보수적 투자자 정 씨.
 
그래서 펀드 상품이 복리 효과를 누리며 장기간 투자할 수 있는 대표적 금융 상품이라는 걸 알면서도 펀드 투자에는 선뜻 나서지 못하는데….
 
정 씨의 이런 생각은 과연 맞는 걸까.
 
결론적으로 말해 5년 이상 투자한다면 정 씨의 판단은 틀릴 가능성이 크다.
 
국내에서 운용되는 펀드를 대상으로 5년 수익률을 조사한 결과 비록 일시적으로 원금 손실이 있더라도 대부분 펀드의 누적 수익률은 은행권을 훨씬 웃돌았다.
 
○채권형 평균수익률도 23%
 
한국펀드평가에 따르면 2001년 11월 30일부터 올해 12월 1일까지 5년 동안 꾸준히 운용돼 온 주식형 펀드는 58개, 채권형 펀드는 7개였다(설정액 100억 원 이상).
 
정 씨의 우려대로 2001년 11월 30일의 기준가를 원금으로 가정할 경우 최근 5년 동안 한 번이라도 원금이 까지지 않은 펀드는 단 1개도 없었다.
 
그러나 수익률 변동이 심한 주식형 펀드인데도 누적 수익률이 ―1% 밑으로 떨어지지 않은 펀드도 13개에 이르렀다.
 
또 최근 5년 동안 운용된 58개 펀드 중 누적 수익률이 가장 낮은 펀드의 수익률이 85.5%로 은행권의 금리를 크게 웃돌았다.
 
채권형 펀드의 경우 5년 이상 운용된 7개 펀드가 모두 누적 수익률로는 기준가(원금)의 1% 이상 떨어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수익률은 23.7%였다.
 
한국펀드평가 김휘곤 펀드평가팀장은 “5년 동안 수익이 크게 까지지 않고 안정적으로 운용됐던 펀드들은 최고 수익률이 343.5%에 이르는 등 전체 58개 펀드의 평균수익률(164.2%)보다 대체로 높았다”고 말했다.
 
○펀드투자는 타이밍 아닌 기다림
 
하지만 13개 주식형 펀드들도 단기적으로는 수익률 편차가 컸다.
 
월 수익률이 ―13%까지 떨어져 전체 주식형 펀드의 월평균 최저치 수익률(―11%)을 웃돌기도 했다.
 
또 13개 펀드의 연간 수익률 편차도 전체 주식형 펀드의 평균인 20.7%를 웃돌 만큼 큰 것으로 나타났다. 어떤 달(어떤 해)은 수익률이 좋았다가, 그 다음 달(다음 해)엔 수익률이 떨어지는 등 기복이 있었다는 얘기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펀드는 장기투자로 단기간의 약점을 얼마든지 커버할 수 있다고 조언한다.
 
한국투신운용의 한 펀드매니저는 “국내 펀드 투자자는 3개월만 수익률이 떨어져도 참지 못하고 환매에 나선다”며 “펀드에 가입할 때는 적어도 3년 이상 투자한다는 원칙을 지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펀드평가 김 팀장은 “펀드 투자에 가입할 때는 타이밍을 겨냥하는 것보다는 기다릴 수 있느냐가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