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투자 수익률 어디가 높을까


















부자들의 자산을 관리하는 프라이빗 뱅커(PB)들은 올해 가장 높은 수익이 기대되는 투자처로 '주식형펀드'를 꼽았다.

주식형펀드 가운데는 절반 이상이 해외 펀드를 추천했으며 중국을 가장 유망한 투자지역으로 지목했다.

부동산 분야에서 올해 가장 높은 수익이 기대되는 투자대상으로는 '상가'가 추천됐다.

하지만 3명 중 1명꼴로 올해 부동산은 아예 쳐다보지 말고 쉬어갈 것을 권했다.

신한은행이 18일 전체 PB 120명을 대상으로 '2007년 재테크 전망'을 설문조사한 결과다.

이 같은 PB들의 재테크 전략은 올해 부자들의 투자 방향인 셈이어서 주목된다.

◆해외펀드-중국,국내펀드-가치주

올해 가장 높은 수익이 예상되는 투자 대상으로는 주식형펀드가 98%로 압도적이었다.

나머지 2%는 '금'을 추천했다.

부동산이나 예금을 꼽은 PB는 아무도 없었다.

주식형 펀드 가운데는 해외 주식형펀드를 추천한 PB가 56%로 국내 주식형 펀드(36%)를 앞질렀다.

고수익이 기대되는 해외펀드 투자지역으로는 중국(38%) 중남미(20%) BRICs(16%) 등의 순이었다.

일산PB센터 조승형 PB팀장은 "중국 주식시장은 단기적으로 변동성이 크기는 하지만 경제성장률 추세 등을 감안할 때 중장기적으로 상승 국면에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중남미 시장도 풍부한 원자재를 바탕으로 지속적인 성장이 기대되기 때문에 투자 포트폴리오에 편입시킬 것을 권할 만하다"고 조언했다.

국내 펀드 중에선 가치주 펀드(60%)가 가장 많은 추천을 받았다.

블루칩 펀드(24%)와 배당주 펀드(11%)가 뒤를 이었다.

올해 주가지수 최고치는 절반이 넘는 56%가 1600포인트대를 예상했다.

1700포인트대를 전망한 PB들도 40%에 달해 긍정적인 관측이 대부분이었다.

잠실PB센터 김선화 PB팀장은 "변동성이 큰 이머징 마켓에 대한 대안투자로 해외자금들이 저평가된 국내 주식시장으로 유입되면서 올해 주가지수는 1600포인트대로 올라설 것"이라고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