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투자, 잘 맡기는 것도 능력이다


















금.실.아. 니 일~해~"

주식 투자라면 주식을 매수하고, 매도하는 과정을 직접 스스로 해야한다고 생각하기 쉽습니다. 주식 투자를 해본지 얼마 안되는 금실이도 마찬가지입니다. (나름대로 열심히 하고 있지만 쩔쩔 매는 모습이 도통 신통치 않아 보입니다.)

그러나 이 과정을 전문가에게 모두 맡길 수도 있습니다. 펀드라는 상품이 있고, 전문가에게 개별적으로 맡길 수도 있죠. 비록 투자 과정은 다른 사람이 해주지만 주식에 투자하는 것과 똑 같은 효과를 냅니다. 요리 만드는데 자신이 없다면 돈을 주고 맛있는 음식을 사먹는 것과 같습니다. 술을 많이 마신 날은 대리 운전을 부르기도 합니다. 자신이 잘 할 수 없다면, 혹은 자신이 더 잘할 수 있는 일에 집중하고 싶다면 다른 사람에게 맡기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거죠.

물론 간접투자와 직접투자의 장단점은 상존합니다. 그런 측면에서 본격적으로 투자를 결정하기 전에 직접 투자할 것인지, 간접 투자할 것인지를 결정하는 것은 큰 의미를 가질 것 같습니다. 특히 간접 투자의 경우 내 돈을 그냥 남에게 맡긴다는 것 이상의 심오함이 있습니다.

"잘 맡기는 것도 실력"

가치 투자의 교훈 중에 “당신이 무엇을 아는지를 알고, 당신이 잘 할 수 있는 범위에서 벗어나지 말라”는 말이 있습니다. 로버트 헤일브룬이라는 가치투자자는 자신이 직접 자금을 운용하기도 했지만 말년에는 ‘프로’에게 투자를 맡겼습니다.

그 프로들은 모두 벤저민 그레이엄이라는 가치투자자의 스승과 연관된 사람들입니다. 그는 그레이엄은 물론 윌터 슐로스, 워렌 버핏 등에게 돈을 맡겼습니다. 잘 알려졌듯이 윌터 슐로스와 워렌 버핏은 친구이자, 벤저민 그레이엄과 함께 일했던 몇안되는 사람에 속합니다. 이들이 어떤 실적을 냈는지는 생략하겠습니다.

로버트 헤일브룬 역시 그레이엄의 투자법을 신봉했으며, 시간이 흘러 자신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일은 바로 제대로된 투자자에게 투자하는 것을 알아차렸기 때문입니다.

‘트위디, 브라운’이라는 유명한 가치투자 회사가 한번은 투자를 고려하고 있던 은행에 대한 정보를 애널리스트에게 부탁하려고 했습니다.

그러나 이 회사는 갑자기 부탁을 철회했습니다. 조사를 부탁하려던 회사에 워렌 버핏이 대규모로 투자했다는 사실을 들었기 때문입니다. 애널리스트가 조사해봤자 버핏보다 나을 것이 없다고 판단한 것이죠. ‘프로’를 알아본 것입니다. 여기서 워렌 버핏의 실적을 또 한번 반복하는 것은 낭비겠죠?

물론 전문 투자자가 꼭 좋은 실적을 내는 것은 아닙니다. 그럼에도 아마추어인 자신보다 나은 전문 투자자를 찾아낼 수 있다면 그것은 개별 주식을 고르는 능력못지 않은 재주가 있다고 봐야할 것입니다. 전문가인 그들이 나보다 매번 잘한다고 볼수도 없지만, 아마추어 투자자가 그들보다 더 낫다는 것도 보장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현업이 있는 아마추어 투자자라면, 그리고 아무리 해도 직접 투자는 힘들고 어렵다면 제대로 된 펀드나 전문가에게 정당한 대가를 지불하고 맡기는 것도 방법인거죠.

이때문에 마젤란 펀드를 운용했던 피터린치 역시 주식시장에 직접 투자해 승산이 없다고 판단되면 펀드를 사서 많은 돈과 에너지를 절약하라고 조언했습니다.

“더 잘 할 수 없다면 맡겨라”

장 마리 에벨라드는 워렌 버핏을 예로 들며 성공한 투자자는 비범한 판단력과 자신감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가끔 탁월한 아이디어를 가진 사람이 있지만 그들 모두가 워렌 버핏처럼 될 수는 없습니다.

자신의 탁월한 아이디어에 따라 행동할 수 있는 자신감과 판단력은 별개의 문제이기 때문이죠. 증권 분석과 포트폴리오 관리 등 투자의 기술적인 측면은 몇 년이면 익힐 수 있지만 좋은 판단과 자신감은 쉽게 생기는 것이 아닌거죠.

따라서 스스로 모든 것을 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 투자 기술, 자신감, 감정적인 자질 등을 갖추지 못했다면 펀드에 돈을 맡기는 것이 훨씬 유리하다는 것입니다. 에벨라드는 그렇게 하면 최소한 돈을 모두 잃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월스트리트의 이해’ 등 투자 관련 베스트셀러의 저자이자 펀드매니저인 제임스 오쇼네시는 성공 투자는 다이어트나 저술, 금연 등과 함께 무척 쉬운 일이라고 강조합니다.

그러나 그것은 어디까지나 이론적으로 그렇다는 얘기죠. 실제로 좋은 결과를 내는 것은 또다른 일입니다. 성공을 위한 규칙을 지키기가 어렵기 때문이죠. 두려움, 탐욕, 걱정 같은 감정적인 문제들을 극복하고 자신이 정한 규칙을 끝까지 고수할 수 있어야 합니다.

최고의 투자자들에게서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점은 원칙이나 규칙을 지키는데 예외가 없다는 거죠. 규칙을 지키는데는 극도의 인내심이 필요합니다. 만약 감정 통제가 쉽지 않다면 몇가지 장치를 해놓는 것도 방법일 것입니다. 주식이 마냥 떨어지는데도 팔지 못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손절매 원칙을 세우거나, 일정 금액을 주기적으로 투자하는 정액 분할 매입법을 통해 감정적 동요없이 일정액을 꾸준히 투자하는 것 등 될 것입니다.

결국 주식 투자로 성과를 내는데 필요한 인내심이 부족하거나 감정 조절 등이 어렵다고 생각한다면 차라리 전문가에게 투자를 맡기는 것이 낫다고 오쇼네시는 지적합니다. 그에게 있어 펀드 투자를 할지, 직접 투자를 할지를 가르는 기준은 이처럼 원칙을 준수할 수 있는 감정 통제 능력이 있느냐, 없느냐입니다.

"시장은 언제나 당신을 기다린다”

계량적 분석에 따라 투자하는 것으로 유명한 루이스 나벨리에는 주식시장의 리스크를 최소화하는 방법은 분산투자와 여러 투자 전략을 혼용하는 것이라고 강조합니다.

그러나 초보자는 실패하기가 십상입니다. 그는 복권에 당첨된 사람이 2년이 안돼 다시 빈털터리가 된다는 기사를 인용하면서 초보자라면 반드시 펀드 투자로 시작할 것을 조언합니다. 주식시장은 ‘스스로 투자할 수 있을때까지 언제까지고 기다려주기 때문’이라는거죠. 일단 펀드에 돈을 맡겨 전문가가 운용하도록 하되 그동안 투자 지식과 노하우를 쌓은 후 투자해도 늦지 않다는 것입니다. 다급한 마음에서 한발짝만 벗어나면 이처럼 합리적인 생각도 없을 듯 싶습니다.

"금실아, 니 생각은 어떠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