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혼초의 가계운영 노하우



















결혼 후, 돈이 모이는 가계는 대부분 부부의 지갑을 하나로 관리한다. 하나의 지갑으로 관리 한다는 것은, 부부 맞벌이의 경우도 아내가 전업주부의 경우도 수입을 하나의 계좌로 통합하여 그 안에서 생활비나 저축을 집행한다는 의미다. 이는 효율적인 가계운영을 위해 결혼과 동시에 시작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이다.

각자의 재정상황을 체크 해본다

우선 부부 각각의 저축액을 체크한다. 빚이 있는 경우도 숨기지 말고 오픈 해야 한다. 그리하여 각자의 저축과 빚을 공유하도록 한다.

또 각각 가입하고 있는 보험증권을 다시 한번 확인해봐야 한다. 결혼에 의해 가장 재검토가 필요한 것이 보험이기 때문이다. 어떤 종류의 보험인지, 보장 내용은 무엇인지, 만기는 언제인지, 불입금액은 얼마인지 등을 반드시 검토해보고 필요하다면 보완과 재설계를 통해 미래를 대비해야 한다.

다음엔 부부 각자의 매월 수입과 보너스를 써내 대출이자나 보험료, 생활비 등 지출예산을 세운다. 그리고 지금까지 각자의 스타일로 가계운영을 해 왔기 때문에, 각자의 돈 사용법이나 모으는 방법 등에 대해 이야기하고 점검하는 기회를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 둘 중 어느 한쪽이라도 꼼꼼하게 관리할 수 있다면 괜챦겠지만 두사람 모두 about의 개념으로 돈을 관리한다면 돈을 모으는데는 그만큼 더 오랜 시간이 걸리기 마련이다. 따라서 각자의 성향을 파악하여 돈 관리 및 운용에 대한 적절한 역할분담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

저축을 우선으로 한다

서로에 대한 재정상황이 파악되었으면 가계관리 전용계좌를 만들어 각자의 수입과 지출을 하나로 몰아서 관리하도록 한다. 그리고 수입과 지출에 대한 전통적인 가계부를 쓰거나 최근 온라인상에서 무료로 제공되고 있는 전자가계부등 자신이 가장 하기 쉬운 방법을 선택하여 실천하도록 한다. 가계의 지갑은 끈이 느슨해질수록 지출이 많아져서 저축을 할 수 없게 되기 때문이다. 특히 지출이 많았던 달(月)은 가계 재정상황을 다시 한번 살펴보고 원인을 파악해 봐야 한다.

우선은 1년간 가계를 관리하면서 연간 저축액을 파악할 수 있을 것이다. 이 저축액을 기초로 향후의 라이프 이벤트의 시기에 맞춘 구체적인 저축 계획을 세워 볼 수 있을 것이다. 결혼 초는 교육비나 주택융자의 부담도 없기 때문에 저축을 하기 가장 쉬운 시기라고 말할 수 있다. 저축의 요령은 가계를 제대로 관리하는 것과 저축의 목적이나 목표액을 확실히 가지는 것에 있다. 돈이 모이는 기본적인 생각은, 수입-저축=지출이다. 즉, 먼저 연간 저축 계획을 세운 후 수입이 들어 오면 저축부터 하고 그 나머지는 가계 운영비로 사용토록 해야 하는 것이다.

아이가 생기기 전까지는 최대한 돈을 모아라

돈을 모을 수 있는 시기는 주로 결혼하고 나서부터 아이가 생길 때까지이다.
하지만 특히 맞벌이 부부의 경우 결혼과 동시에 경제적인 여유가 생기는 한편, 신혼기분에 젖어있기 때문에 매년 빈번하게 여행을 간다거나 고급 레스토랑등에서의 데이트를 즐기는 등 무심코 낭비하며 지내기도 쉽다.

하지만 아이가 생기고 나서부터는 양육비와 교육비를 비롯해 많은 돈이 필요하게 되고, 따로 돈을 모으기가 쉽지 않기 때문에 그때 가서는 후회해도 이미 소잃고 외양간 고치는 격이 될 수 있다. 따라서 아이가 생기기 전까지는 목돈마련을 위해 중장기적인 라이프플랜을 세우고 실천하는 데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다.

결혼은 곧 장기 라이프플랜의 시작이므로 첫 단추를 잘 끼우는 지혜가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