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뜰살림 메모!



















냉장고 안의 식품을 목록을 적어 문앞에 붙여 두세요~


가정마다 냉장실과 냉동실 온도를 1년 내내 고정시켜 놓는 경우가 많다. 냉장고 온도는 계절이 바뀔 때마다 바꿔 주는 것이 전기를 절약하는 지름길입니다. 냉장고의 적정 온도는 여름철에는 5∼6℃, 봄·가을철에는 3∼4℃, 겨울철에는 1∼2℃이다. 내부 온도를 1℃ 낮추는 데 7%의 전력이 더 소요된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습니다. 또한 냉장고는 문을 열고 있는 시간과 횟수만큼 전기료가 상승하므로 냉장고 속 내용물이 어느 자리에 있는지 배치도를 그려 냉장고 문에 붙여놓는다면 냉장고 문을 여닫는 횟수를 절감하여 전기료를 줄이고 버리는 음식도 그만큼 줄일 수 있습니다.


조명에 반사갓을 달아 밝기를 조절하고, 자주 닦아주세요~


가정에서 쓰는 백열등은 전력 소모가 많고 열 발생량도 많습니다. 백열등을 절전형 전구로 바꿔주세요. 절전형 제품은 값이 다소 비싸지만 전기 소비량이 백열등의 4분의 1 수준이고 수명도 6∼10배나 길어서 그만큼의 값어치를 한답니다. 또 한 달에 한 번쯤 전구 주위를 깨끗이 닦아주면 훨씬 밝기를 증가시킬 수 있습니다. 특히 조명에 반사갓을 달 경우 최고 35%의 절전 효과가 나타납니다.


충전용 배터리를 사용하고 충전 시간을 엄수하세요~


가격이 좀 비싸긴 하지만 배터리는 무조건 충전용으로 구입해서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렇다고 충전 시간을 너무 초과하면 배터리가 상해 수명도 짧아지고 불필요한 전기만 소비하게 됩니다.


컴퓨터를 30분 이상 안 쓸 때는 반드시 꺼놓도록 하세요~


컴퓨터를 30분 이상 사용하지 않을 때는 전원을 끄는 것이 좋습니다. 절전형 모니터를 채용한 컴퓨터도 상당한 전력을 소비하기 때문에 30분 이상 사용하지 않을 때는 전원을 반드시 끄도록 합니다. 사용하지 않으면서 1시간 동안 컴퓨터를 켜놓고 있으면 1백w 정도의 전기가 낭비됩니다.


텔레비전 화면을 자주 닦아주세요~


텔레비전을 볼 때 신경써야 할 부분이 바로 화면의 밝기 조절입니다. 화면의 밝기를 높일수록 전기 소모량이 많아지기 때문에 화면의 먼지를 자주 닦아주면 그만큼 화면이 밝아지므로 전력이 절약되게 됩니다. 텔레비전을 닦을 때는 화장을 지우고 난 티슈로 닦아주면 티슈에 유분기가 있어 잘 닦이게 됩니다.


쓰지 않는 가전기기 플러그는 과감히 뽑아 주세요~


집안에서 쓰지 않는 가전제품의 플러그를 빼는 것만으로도 전기료의 10%를 아낄 수 있습니다. 더구나 가전제품에서 발생하는 전자파만 생각하더라도 코드를 뽑는 습관은 중요합니다. 전기코드를 일일이 뽑는 일이 번거로우면 멀티탭(플러그를 여러 개 꼽아서 쓸 수 있게 한 장치)
을 이용해 한 번에 전원을 끄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영수증 상자 만들어 보관하기!


슈퍼마켓에서 식품을 구입할 때 받는 영수증부터 전기세·수도세·전화세 등의 각종 공과금, 신문대금, 신용카드로 결제 후 받는 영수증은 꼬박꼬박 모아두었다가 한달 가계부를 결산할 때 꼼꼼히 체크하면 다음달 알뜰절약 계획을 짜는 데 도움이 됩니다. 보통 영수증이 생기면 대충 서랍 안에 넣어두는 경우가 많은데, 이렇게 되면 나중에 정리하기가 힘들고 분실하는 경우가 생깁니다. 서랍 안에 상자를 넣어 영수증 전용 상자로 사용하면 영수증을 깔끔하게 보관할 수 있고 칸을 구분해 영수증이 섞이지 않도록 보관하는 것이 좋습니다.


현금서비스는 월말에, 일시불 물건 구입은 월초에 하세요~


현금서비스 수수료는 5일 단위로 이용일수가 많을수록 높아지게 됩니다. 매월 1일부터 마지막날의 이용액이 다음달에 결재가 되므로 현금서비스는 마지막날에 가깝게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만큼 사용기간이 짧아지기 때문에 수수료도 절감하게 됩니다. 하지만 일시불로 물건을 구입할 때는 현금서비스와 반대로 사용기간이 새로 시작되는 날에 가깝게 사는 것이 좋습니다.


연체는 무슨 일이 있어도 하지 마세요~


사용대금을 제때 갚지 않으면 27∼40%의 엄청난 연체료를 물어야 합니다. 금액에 따라 차이가 있겠지만 연체료는 가계에 적지 않은 타격을 주게 되고 계속 시간이 경과할 경우 신용불량자가 되면 금융기관 이용에 불편을 겪게 됩니다. 현금서비스의 수수료는 평균 25%로 연체료보다 저렴합니다.


현금서비스가 막히면 대출을 받기 어렵습니다


카드 빚이 적다면 심각할 정도는 아니지만, 문제는 여유 자금 없어 현금서비스를 갚기 위해 다시 현금서비스를 받아야 하는 악순환이 계속될 때 입니다. 이럴 때는 계속 현금서비스를 받아 결제하는 것보다는 카드론 대출을 받아 매달 일정금액을 갚는 편이 훨씬 경제적이고 대출시 이자율은 자신의 신용도와 카드사에 따라 각각 다르지만 아무리 높아도 현금서비스보다는 낮은 수준입니다.


같은 물건이면 카드사 쇼핑몰에서 이용하기!


신용카드사들은 저마다 쇼핑몰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쇼핑몰에서 자사카드를 이용하는 고객에게는 파격적인 조건의 무이자 할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결제대행 수수료가 붙지 않아 그만큼 물건값이 싸지는 효과도 있다. 다른 쇼핑몰을 이용할 때 발생할 수도 있는 개인정보 유출을 염려하지 않아도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