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들, 고유가 극복 `묘안찾기 분주



















셀프 주유소, 최저가 비교사이트, `짠돌이 주유'까지
(서울=연합뉴스) 임주영기자 = "기름값을 아껴라"

국제 유가가 배럴당 44달러를 돌파하는 등 연일 사상 최고치를 갱신하면서 국내 유가까지 치솟자 서민들이 기름값을 아끼기 위해 갖은 묘안을 짜내고 있다.

◆ 일본식 `셀프 주유소' 인기 = 요즘은 단돈 100원이라도 아끼려는 생각에 본 인이 직접 주유하는 `셀프 주유소'를 찾는 운전자들이 많아졌다.

물가가 높은 일본에서는 이미 몇년 전부터 셀프 주유소가 자리를 잡았는데 요즘 은 치솟는 유가로 인해 우리나라에서도 셀프 주유소가 확산되는 추세다.

김포공항 부근 S셀프주유소 관계자는 "최근 유가가 크게 오르면서 고객이 20~30 % 가량 늘었다"며 "고객 대부분은 단골손님이 돼서 계속 찾아온다"고 말했다.

◆ `최저가 주유소' 비교 사이트 등장 = `에너지시민연대'(www.100.or.kr)는 최 근 홈페이지에 `서울 시내 금주의 최저가 주유소는?'이라는 코너를 마련했다.

이 코너는 일정 기간 서울 시내 740여곳에 달하는 주유소를 대상으로 최저가 업 체를 선정, 소재지와 한달간 가격추이, 현재가 등의 정보를 일목요연하게 제공한다.

주유소의 가격표를 꼼꼼히 살피고 조금이라도 더 낮은 가격을 내건 주유소를 찾 는 운전자가 많아진 것도 달라진 풍속도이다.

◆ 주유도 `짠돌이 스타일' = 1천원 단위로 꼭 필요한 양 만큼만 주유하는 것 은 기본.

단위당 주유단가도 낮아져서 예전에는 5만원어치를 주유하던 고객이 요즘은 3만 ~4만원어치를 주유하는 등 씀씀이가 줄었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D그룹 배모(36) 과장은 "주변을 보면 시내보다는 약간 값이 싼 외곽지역에서 주 유하거나 에어컨 사용을 줄이고 급가속, 급출발을 하지 않는 등 손쉽게 실천할 수 있는 에너지 절감책을 사용하는 운전자들이 크게 늘었다"고 말했다.

◆ "백화점도 대중교통 이용" = 유가가 오르자 대중교통을 타고 백화점을 찾는 고객이 늘고 있다.

현대백화점은 이들을 겨냥, `빨간 모자'를 쓴 아르바이트생 10여명이 고객의 짐 을 버스정류장이나 지하철역까지 들어주는 서비스를 도입해 인기를 얻고 있다.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배종호 판매기획팀장은 "마케팅도 `고유가 시대'를 반영 해 전략을 짜고 있다"며 "최근 젊은층 고객을 위한 오토바이 전시회를 열었는데 기 름 절약형 소형 스쿠터가 큰 인기를 얻었다"고 말했다.

◆ `손님 끌기..뭉쳐야 산다' = 최근 고객 감소에 위기감을 느낀 주유소들은 인 근에 있는 다른 업종의 업소와 제휴를 강화하고 있다.

주유소가 고객에게 같은 동네 음식점, 목욕탕 등을 할인해 이용할 수 있는 5천 원~1만원권 쿠폰을 발행하는 `공동 마케팅'을 펼치고 있는 것.

주유소는 손님들에게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제휴 업체는 고정손님을 확보할 수 있어서 `윈-윈(Win-Win) 효과'가 있는 셈이다.

경주에 있는 모 정유사 주유소는 최근 같은 동네 목욕탕과 제휴를 맺었다. 목욕 탕과 찜질방 서비스까지 받을 수 있게 된 고객들은 이 주유소로 몰려들었고 목욕탕 은 비수기인 여름철에 안정적인 매출을 올려, 두 업소 모두 `윈-윈 효과'를 톡톡히 누렸다.

zoo@yna.co.kr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