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력직 지원하려면 최소 11개월 이상 근무해야



















(서울=뉴스와이어) 2007년04월23일-- 직원이 직무에 익숙할 때쯤 회사를 떠나 이직을 하게 되면 기업은 유무형의 손실을 입게 된다. 이직자가 맡고 있던 업무에 공백이 생기게 되고 시간과 비용을 들여 다시 사람을 뽑아야 하기 때문. 이 때문에 흔히 인사담당자는 잦은 이직경력을 가진 구직자를 꺼리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실제로 이 같은 경향이 확인됐다.

대한민국 인사취업(HR)전문기업 인크루트(060300) (www.incruit.com 대표 이광석)가 168개 기업의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한 ‘이직주기가 경력채용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83.9%(141개사)가 이직횟수와 주기가 경력직 채용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 거의 대부분의 기업이 채용 시 너무 잦은 이직을 한 경력구직자를 걸러내고 있다는 것.

이들 기업이 경력직을 채용할 때 단위기간 동안 몇 회 이상 이직하면 채용에서 제외하는지도 함께 물었다.

집계 결과, 채용에서 제외하는 이직주기의 마지노선은 1년 기준으로 평균 1.1회. 바꿔 말하면 한 직장에서 약 11개월도 채우지 못하고 이직한 경력이 있으면 채용에서 떨어뜨린단 얘기다. 경력직을 노린다면 현 직장에서 적어도 11개월, 대략 1년 정도는 다녀야 한다는 결론이다.

또 10개 중 약 9개사는 경력채용을 보다 깐깐하게 하고 있었다. 조사대상의 85.7%가 잦은 직원의 이직 때문에 경력채용 시 검증을 강화하고 있다고 답했다. 실무능력과 역량 점검은 물론, 신입사원 채용 못지않게 면접을 강화하고 평판조회(Reference Check)를 실시하는 등 근무태도나 충성도를 점검하기 위한 장치가 늘어나는 것도 같은 맥락.

인크루트 이광석 대표는 “직원들의 잦은 이직으로 기업들이 오래 근무할 수 있는 직원을 선호한다”며 “입사 시 불이익을 받지 않고 경력으로도 인정 받으려면 최소 2~3년 정도는 근무하는 게 좋으며, 아무리 능력이 좋더라도 이직이 잦으면 조직 적응력, 융화력 등이 없는 인재로 오해될 수 있으므로 이직도 계획적으로 해야한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