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운동&미용운동... 눈과 귀

기(氣)를 살리는 등산  

World Sports Photos
















입을 다물고, 발끝에 힘주고, 즐거운 마음으로!
등산을 하는 이유가 무엇일까? 산이 있어서 산을 오른다는 도사 같은 사람부터, 재미 있어서 오르는 사람도 있고, 운동 삼아서 산을 오르는 사람도 있다. 살을 빼기 위해 이를 악물고 산을 오르기도 하고, 즐거워서 재미있게 노래를 부르며 오르는 사람도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현대인들은 생활 속의 스트레스를 풀고 건강을 유지하기 위한 방편으로 산을 오른다. 어떻게 등산을 해야 원하는 대로, 스트레스를 풀고 건강에 도움이 되는지 생각해 보자.

첫째, 입을 다물고 등산을 해야 한다.

평상시 입을 잘 다물고 있는 사람도 힘든 일을 하면 저절로 입이 벌어진다. 입이 벌어지는 것은 단순한 하나의 생리적인 현상이 아니라, 속도를 늦추고 쉬라고 ‘육체’가 나에게 보내는 신호인 것이다. 입이 벌어지고 Ga슴이 답답해지면, 속도를 늦추고 쉬어서 호흡이 편안해지도록 해야 한다. 육체가 쉬라고 보내는 신호를 무시하고 계속 over pace 하면 기가 심하게 손상된다.

가장 대표적인 일 중의 하나가 바로 sex다. Sex를 할 때 입을 벌리고 하니까, 끝나고 나서 지쳐서 뻗는 것이다. 방중술을 배우려고 애쓰지 말고, 우선 입을 다물고 한번 해 보시길 권하는 바이다. 마찬가지로 헉헉대며 입을 벌리고 ‘기를 쓰며’ 등산을 하면 안 된다. ‘기를 쓰며’ 등산을 하면, ‘기’가 소진되어 ‘기진맥진’ 해지는 것이다.

기진맥진해져서 뻗는 것은 등산의 목적이 아니다. 입이 벌어지기 전에 먼저 숨이 차며 Ga슴이 답답해진다. Ga슴이 답답함을 느끼면 속도를 늦추고 쉬면서 등산을 하여, 입을 다물고 등산을 할 수 있도록 하여야 한다. 등산뿐만 아니라 다른 운동도 입을 다물고 하는 것이 몸에 맞추는 것이다.

둘째, 발끝에 힘을 주어야 한다.

등산을 하면 건강이 좋아지는 이유 중의 하나가 바로 발끝에 힘을 주는 것이다. 의식하지 않더라도 산을 오를 때는 저절로 발끝에 힘을 주게 된다. 신체의 가장 밑 부분인 발끝에 힘을 줌으로서, 기혈의 순환에 큰 도움을 주는 것이다. 요즈음 발마사지가 유행이지만 기껏해야 몇 십분 주무를 뿐이다.

발끝에 힘을 주고 발가락으로 땅을 밀어주듯 걸으면, 사람이 아닌 땅이 내 발을 마사지해 주는 셈이다. 등산을 하면 기본이 몇 시간이다. 사람이 아닌 대지가 내 발을 몇 시간동안 마사지하게 하면 건강에 얼마나 도움이 되겠는가? 그러므로 대충 걷지 말고 발끝에 힘을 주어 땅을 밀어주는 기분으로 걸어야 한다.

특히 내려 갈 때에는 발끝을 뻗어 발가락부터 땅을 디뎌야 한다. 내려갈 때에 발뒤꿈치부터 디디면 충격이 머리까지 올라와, 뇌에 충격을 준다. 등산이 끝나고 피로한 것도 뒷골에 과다한 충격이 가서이다. 걸을 때 ‘골’에 충격을 주게 걷는 것이 바로 ‘골 때리게’ 걷는 것이다. 발끝에 힘을 주면 충격이 흡수되어 머리가 편안하고 피로도 훨씬 덜 하게 된다.

셋째, 중심을 잘 잡고 등산을 해야 한다.

길이 가파르고 요철이 심할수록 중심을 잘 잡아야 한다. 중심을 잡기 위해서 몸을 움직이다 보면, 저절로 아랫배에 힘이 들어가게 된다. 아랫배에 힘을 주면 기혈의 중심인 단전을 자극하게 되고, 단전의 기운이 순환하도록 펌프질을 하게 된다. 기혈의 흐름이 활발해져 건강에 도움이 된다.

신선도나 무술 영화를 보면 도사나 고수가 양 팔을 팔짱 끼고 있는 것을 흔히 볼 수 있다. 이처럼 양 손을 호주머니에 넣거나 합장을 하면, 중심을 잡기가 한층 힘들어지고 아랫배에 힘을 더 주게 된다. 위험한 곳에서 억지로 손을 사용하지 않으려 하지는 말되, 지긋이 아랫배에 힘을 주고 등산을 하면 기혈의 흐름이 촉진되어 건강에 도움이 된다.

마지막으로 등산은 즐겁게 해야 한다.

등산은 남이 아닌 나 좋으라고 하는 것이다. 자기가 좋아서 내지는 자기 몸과 마음이 좋아지라고 하는 것이 등산이다. 등산을 해서 건강이 나빠지고 기분이 상한다면, 등산을 하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그러므로 하면 할수록 더 좋아져야 한다. 자기하고 싶은 것을 하니까, 하면 할수록 마음이 즐거워지고 기운이 나야 한다. 자기 좋은 것 하면서 헉헉대고 괴로워한다면, 뭔가 이상한 게 아닌가? 등산을 하며 힘들다고 생각하지 말고, 몸이 좋아진다고 생각을 하면 실제로 몸이 상쾌해진다.

웃으면서 느긋하게 산을 올라야 한다. 자기 몸에 맞춰 적당한 높이를 적당한 시간에 하면 기를 살리는 등산이 된다. 숨이 거칠어지지 않게 입을 다물고 등산을 하면, 평상시 1시간 걸리던 곳도 2-3배의 시간이 걸린다. 서두르지 말고 한발 한발 걸으면서 실제로 자신의 몸과 마음이 좋아지는 것을 느끼자. 몸과 마음이 좋아진다면, 저절로 얼굴에 미소가 감돌 것이다. 무리하게 억지로 등산을 하여 기를 소진하고 기진맥진해지지 말고, 몸에 맞춰 자기를 살리는 등산을 하면, 할수록 더 좋아질 것이다.

기를 쓰며 산에 올라 기진맥진 하지 말고, 기가 살아 기운차게 웃으면서 등산하자.

















건강&미용운동... 눈과 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