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운동&미용운동... 눈과 귀

삼림욕을 제대로 즐기려면...  

World Sports Photos
















삼림욕이란 울창한 숲속에 들어가 나무의 향내와 신선한 공기를 마음껏 호흡하면서 피로에 지친 심신의 활력을 되찾고 건강을 새롭게 하는 자연건강법이다. 산림욕을 고대 중국으로부터 채기술(採技術)로 알려져 왔고 독일과 일본에서도 오래전부터 애용되어 왔던 건강유지법으로 우리나라에 처음 소개된 것은 1983년경이며, 매년 그 관심도가 높아져 전국에 산림욕장이 속속 조성되고 있다.

삼림욕은 나무들의 생육이 가장 활발한 초여름부터 늦가을까지가 좋고, 이때가 다른 계절보다 5~10배의 효과가 있으며 날씨가 맑고 바람이 적은 날이 좋다. 오후보다는 오전 10시~12시 사이가 좋으며, 산중턱의 숲가장자리에서 100m이상 들어간 깊은 숲일수록 방출되는 방향물질이 많으므로 산 위나 아래보다도 더 효과적이다. 산림욕은 나무가 우거진 곳이면 어디나 가능하나 소나무, 전나무, 잣나무등 침엽수가 많은 곳이 더욱 바람직하다. 삼림욕을 할 때에는 통기성이 좋은 옷, 땀 흡수가 잘되는 편한 옷차림으로 산책이나 조깅, 심호흡, 사색을 하며 최소 3시간 이상 숲속에 머물면서 산림욕을 즐긴다.

숲에서 들이마시게 되는 공기에는 어떤 비밀이 있을까?
숲에서는 다양한 향기가 나는데 무엇 때문일까?

삼림욕이 효과가 있다는 것은 피톤치드 때문으로 알려져 있다. 노폐물배출로 신진대사 및 심폐기능 강화, 신경조직의 이완 등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삼림욕의 신비한 효능은 '피톤치드(러시아말로 phyton(식물)과 cide(다른 식물을 죽인다)의 합성어)'라는 정유 물질에서 비롯된다.

'피톤치드'는 수목들이 각종 병균과 해충, 곰팡이들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하여 끊임없이 뿜어내는 방향성 물질인데, 독소저해물질, 행장촉진물질 등이 함유되어 있다. 주성분은 바로 테르펜이라는 화학물질로, 숲속의 향긋한 냄새는 이 테르펜이 공기 중에 휘발하면서 나는 것이다. 이는 특히 소나무 가지를 꺾거나 솔잎을 문지를 때 더욱 뚜렷하게 느낄 수 있다.

삼림욕을 제대로 즐기려면...

테르펜의 발생량은 일사량이 많고 온도, 습도가 높을 때 상대적으로 발산량이 많다. 수목의 생육이 왕성한 시기인 초여름이나 한여름의 더운 날씨에 발산되는 양은 겨울철에 발생하는 양의 5~10배 가량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산림욕이 여름철 레저라는 건 틀린 말이 아니다.

산꼭대기나 산아래보다 산중턱이 효과적이다. 오전 10~12시경 숲 가장자리에서 1백여m 정도 들어간 중심부에서 숲의 향기를 깊게 들이마셨다가 조금씩 내뱉는 복식호흡을 하는게 좋다. 산림욕을 하면서 산책을 하면 그 효과가 훨씬 크다. 맑고 깨끗한 산소가 많이 포함된 공기, 신경을 안정시키고 해로운 세균을 죽이는 피톤치드, 쾌적한 환경, 다양한 경관, 이 모든 것이 걷는 것, 자체를 매우 즐겁게 하여 그 효과는 배가된다.

삼림욕을 위한 복장

산림욕을 제대로 즐기기 위한 복장으론 땀흡수가 잘되고 공기가 잘 통하는 헐렁한 옷차림이 좋다. 공기중의 피톤치드가 피부와 직접 맞닿을 수 있기 때문이다. 기온이 서늘한 경우에는 점퍼를 준비해야 하지만 한랭자극을 받는게 원칙. 한랭한 기온에 의한 피부자극은 체온조절을 위한 반사작용 및 정신작용으로 신경을 흥분시켜 혈액순환을 좋게 한다. 또한 차가운 기운은 말초혈관을 단련시키고 심장기능을 왕성하게 한다.

신발은 걷기 쉽고 발이 편한 것을 택한다. 가능하면 밑창에 두꺼운 고무장을 댄 것을 택해 미끄러운 숲길에 대비하는 게 좋다. 가벼운 등산화라면 제격이다. 양말은 가급적 모소재가 좋다. 건조가 빨라 땀에 젖었을 때 쉽게 말릴 수 있기 때문이다.

챙이 있는 모자도 가져가는 게 좋다. 산책 도중 머리 위로 벌레나 부러진 나뭇가지 등이 떨어지는 것을 방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이힐이나 치마, 몸에 꼭 달라붙는 옷 등은 피하는 것이 좋다.

















건강&미용운동... 눈과 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