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운동&미용운동... 눈과 귀

운동으로 Yu방암을

World Sports Photos

















일과 전 10분, 일과 후 30분은 운동에 투자히라. 이 시간이 여성의 Yu방암 발생을 크게 줄일 절호의 시간이다. 미국에서 최근 한 연구에 따르면 1주일에 4시간 정도(하루에 40분)의 운동이 폐경기 이전에 Yu방암에 걸릴 확률을 평균 58% 줄일 수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폐경기 이전의 여성 가운데 Yu방암에 걸린여성 545명의 운동습관과 암에 걸리지 않은 비슷한 연령층의 여성 545명의 운동습관을 비교해서 얻은 결론이다.

이 결론 중 가장 좋 결과를 나타낸 사람들은 자녀가 있고 운동을 열심히 한 사람으로 무려 Yu방암 발생 위험이 72%까지 감소되었다. 반면에 출산 경험이 없이 운동만 열심히 한 사람은 그 위험이 27% 정도 줄어들었다』미국 국립 암연구소 저널.94년 9월21일).Yu방암의 원인을 위험요인을 조절할 수 있는 폐암과 다르다(폐암은 주요 원인이 흡연) 임신경험 여부, 가족력, 처음 월경이 시작된 나이, 사회 경제적 지위와 관련이 깊다. 음식의 경우는 아직까지 어떤 영향이 있는지 확실히 밝혀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러나 운동이 이같이 위험 요인물 상당히 줄여준다는 실험은 상당히 희망적인 것이다. 미국의 번스타인 박사는 운동이 월경주기에 변화를 가져와 Yu방이 호르몬에 노출을 줄여주기 때문일거라며 다만 폐경기 이후까지의 위험도 줄여줄지에 대해서는는 아직 연구되지 않았다고 밝힌다. 10~20대에 운동을 시작한 여성은 물론 그 이후에 시작한 운동도 Yu방암 위험을 줄여 주며 계속적으로 운동을 할 것을 권하고 밌다. 운동의 종류는 걷기, 수영, 에어로빅 등 무슨 운동이든 움직이는 것이면 된다고 번스타인 박사는 밝히며 윤방암 뿐만 아니라 심장질환, 성인 당뇨병, 골다공증, 결장암도 운동으로 그 위험을 상당히 줄일 수 있으므로 어려서부터 규칙적인 운동 습관을 길러주어야 한다고 권장한다.

















건강&미용운동... 눈과 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