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운동&미용운동... 눈과 귀

한방마사지로 봄철 피부관리

World Sports Photos
















우수, 경칩을 지나 봄기운을 느끼는 이맘때 쯤이면 모든 삼라만상이 새로운 시작을 위해 기지개를 켜는 시기이다. 우리 인체 역시 예외는 아니어서 겨우내 얼어붙었던 몸과 마음이 어느덧 풀어지고 따사로운 봄의 햇살에 새로운 생동감을 느끼게 된다.

그러나 봄이라는 계절이 우리 인체에 마냥 좋은 것만은 아니다. 봄기운과 함께 찾아드는 피부질환이라는 불청객이 있기 때문이다. 사람의 피부는 민감하다. 특히 여성들의 피부는 더욱 그러하다. 그래서 계절의 변화 또는 약간의 저자극에도 즉각적인 반응을 보인다.

그런 이유로 쌀쌀한 바람과 그에 실려 꽃가루가 날리고 중국 대륙의 황사까지 불어 닥치는 봄은 그야말로 피부관리에는 적신호를 던져주는 계절이라고 할 수 있다.
흔히 대부분의 사람들은 피부질환은 피부 그자체의 문제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피부는 인체내 장기, 즉 오장 육부 상태를 그대로 반영하며 외부환경과 제일차적으로 접촉하는 부분으로 환경조건의 변화에 상당히 민감한 영향을 받는다.

특히 온도와 습도, 자외선 같은 요인은 피부상태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는 데 같은 피부라 할지라도 겨울과 여름에 각각 다른 상태를 나타낸다. 따라서 사계절의 변화가 뚜렷한 우리나라의 경우 계절의 특성에 맞게 피부상태나 피부질환에 대한 치료를 달리할 필요가 있다.

봄철은 태양광선이 따가와지고 기후가 온화해지므로 혈액순환과 신진대사가 왕성하게 되어 일반적으로 피부의 생리작용이 활발해지는 반면 기후 변화와 일교차가 심해 피부의 알레르기 반응이 나타나기 쉽고 황사현상 또는 꽃바람(꽃가루) 등이 피부에 달라 붙어 피부에 트러블을 일으키고 강해진 자외선으로 인해 피부가 검어지거나 기미, 주근깨 등이 발생하기 쉽다. 또 아토피성 피부염과 피부소양증, 피부트러블 등의 질환이 다발하기도 한다.

이처럼 봄철에 발생하는 피부질환은 실로 다양하다. 문제는 계절적 요인과 환경의 변화에 의해 발생 또는 악화된 피부질환을 어떻게 치료하고 관리하느냐에 있다. 자칫 가볍게 생각하고 이를 지나칠 경우 증상이 악화되거나 만성질환으로 이환되어 재발을 거듭하며 환자를 이내 지쳐버리게 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봄철 피부관리에 있어서 중요한 것은 무엇보다 증상 발생시 신속한 치료를 시행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이와 함께 평소 생활 속에 피부질환의 예방을 위한 노력을 기울이는 것도 중요하다. 세안을 철저히하여 과도하게 분비된 피지를 제거하는 한편 먼지와 꽃가루, 세균 등을 말끔히 씻어내 피부장애가 발생치 않도록 하고 건조한 기후를 감안, 체질에 맞는 적합한 보습제를 사용, 피부보습을 유지해주어야 한다. 또 각종 한약재를 이용한 한방마사지를 해주는 것도 피부관리를 위해서는 아주 좋은 방법이다.  


















건강&미용운동... 눈과 귀